• 검색결과
  • 에 대한 검색결과 [총 2,389건]

[취재뒷담화]대통령까지 나섰건만…국책銀마저 중소조선사 지원 '나몰라라'

대상 RG 발급 확대에 나설 것이라는 문구가 쓰여져 있습니다. 지난해 정부의 조선산업 활력 제고방안이 마련되기 한 달 전인 10월, 당시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산업은행, 무역보험공사 등 정책금융기관을 불러 “중소·중견기업의 금융애로를 해소할 수 있어야 한다”며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기업은행이 김 부총리의 이 같은 당부에 어떤 답변을 했는지 새삼 궁금합니다.

2019-04-12 06:00

검찰, '예산정보 불법유출' 심재철 의원 기소유예 처분

한국재정정보원이 운영하는 디지털예산회계시스템(디브레인)에서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예산정보 47만여건을 내려받는 등 미인가 자료를 불법으로 유출했다며 이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에 심 의원은 보좌진이 접속 권한을 받아 정부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 등을 다운받은 것이라며 김동연 당시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2019-04-08 17:31

홍남기 "先 김동연 전 부총리 고발취소…後 신재민 고발 검토"

아시아투데이 유재희 기자(세종)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자유한국당의 김동연 전 부총리를 고발취소를 보고, 신재민 전 사무관에 대한 고발취소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한국당 측은 “두 고발 내용은 별개의 사안”이라고 반박했다. 홍 부총리는 26일 국회

2019-03-26 17:10

3월 공직자 재산공개, 주진숙 한국영상자료원장 171억…대부분 배우자 명의 부동산

신고했다. 주요 퇴직자 중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억9828만원을 신고해 종전보다 재산 신고액이 1억3638만원 늘어났다. 서울 강남 소재 아파트의 공시가격 상승과 분양 잔금을 납부한 사무실의 소유권 전환이 재산 변동 사유였다. 손성학 한국남부발전 상임감사는

2019-03-22 06:23

존재감 없이 당정청에 휘둘린 홍남기 100일

재탕 대책, 원론적인 얘기, 크게 달라지지 않는 정책 방향, 애로사항이 별로 반영되지 않는 모습이라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두 번째 미션인 ‘소통’은 홍 부총리가 가장 자신감을 드러낸 분야다.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과의 활발한 소통을 통해 전임 경제수장인 ‘김&장(김동연 경제부총리와

2019-03-19 06:00

外風에 떠밀리는 홍남기호…"소신·정책의지 되찾아야"

증가 폭이 모두 전월 대비 쪼그라들었습니다. 민간 부문에서 일자리를 줄이면서 고용 시장도 얼어붙었죠. 문득 “소신대로 할 수 없다면 그만 둘 용기가 필요하다”, “인기 없는 정책을 펼 용기가 필요하다” 등 김동연 전 부총리의 이임사가 떠오릅니다. 지금 이 시점에서 불행 중 다행인 점은 홍 부총리에게는 ‘앞으로’가 남아있다는 것입니다. 이제 그는 정책에 대한 확고한 소신과 의지를 드러내야 하지 않을까요.

2019-03-14 20:32

[취재뒷담화] 홍남기 부총리, 과감한 혁신 보여줘야 할 때

내용의 세법 시행규칙 개정도 공정거래위원회 반대로 무산됐습니다. 후보자 시절부터 공유 경제 부문에서 차량 공유를 특히 강조해왔지만, 결국 진전은 거의 없습니다. 규제 완화를 외쳤지만 이해 관계자들 간의 첨예한 대립에 결국 차량 공유는 시작도 못 하고 있죠. 홍 부총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은 ‘소신대로 할 수 없다면 그만 둘 용기가 필요하다’, ‘인기 없는 정책을 펼 용기가 필요하다’ 등 김동연 전 부총리의 이임사에 담겨 있습니다.

2019-03-06 15:06

칠곡군, 장곡지역 ‘대한독립 만세’ 함성 재현한다

시위대와 헌병대가 충돌해, 일제 헌병의 총칼에 희생당하는 애국지사의 모습이 재현된다. 이를 위해 지난 21일 김동연 석적읍장, 구정회 군의원, 변재성 석적사회복지사 협회장을 비롯해 장곡중, 석적고 학생들이 재현행사를 준비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밖에도 이육사 등 저항 시인 작품 전시회

2019-02-26 11:12

'기재부 고위급 인사' 매듭…EPB(경제기획원)라인 다수 포진

계획을 맡았다. EPB와 재무부는 1994년 재정경제원으로 통합된 이후로 김대중 정부에서 예산 전담 기획예산처와 재경부로 분리됐다. 2008년 이명박 정부 들어 지금의 기재부로 재통합됐다. 한 기재부 관계자는 “EPB 출신이던 전임 김동연 부총리 때보다도 홍 부총리 체제에서 인사에서 EPB 출신이 더 부각된 것 같다”고 귀띔했다.

2019-01-18 11:30

[취재뒷담화] 기재부 과장급, 인사 앞두고 기싸움 ‘치열’

확대시키기 위해서는 경제수석 부처인 기재부가 먼저 솔선수범해야 합니다. 다만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기재부 수장인 김동연 전 부총리를 비롯해 홍남기 현 부총리 겸 장관이 ‘비주류’·‘흙수저 신화’·‘실력자’라는 키워드가 있습니다. 이런 인재 등용 문화가 아래까지 자리잡길 기대해봅니다.

2019-01-14 14:36

'비밀누설' 신재민 기재부 고발 사건, 서울서부지검에 이송

아시아투데이 우종운 기자 = 공무상 얻은 비밀을 누설했다며 기획재정부가 신재민 전 사무관을 고발한 사건을 서울서부지검이 맡아 수사하게 됐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신 전 사무관에 대한 고발 사건을 최근 서부지검으로 이송했다. 중앙지검은 서부지검이 김동연 전 부총리 겸

2019-01-14 08:51

[기자의눈] 연초부터 얼어붙은 정국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를 출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대통령집무실 광화문 이전 공약 무산과 관련해서도 “위선적인 정부의 또 다른 민낯을 보는 것 같다”면서 “청와대 이전의 어려움을 알고도 그런 공약을 했다면 기만이고 모르고 했다면 무능”이라고 각을 세웠다. 하지만

2019-01-09 18:20

한국·바른미래·평화, 신재민 의혹 관련 기재위 청문회 추진 합의

김동연 전 부총리가 출석한 청문회를 소집할 것을 시사했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정부가 정책적으로 잘못한 부분에 대해 수시로 상임위 차원의 청문회가 열려야 국회 운영이 활성화 될 것”이라며 “그 첫번째 사례로 신 전 사무관의 폭로에 대한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특감반

2019-01-08 14:40

1 2 3 4 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