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395건 중 1~10건
  • 기간
    1. 전체
    2. 1주
    3. 1개월
    4. 1년
    5. ~
    6. 직접입력

  • 범위
    1. 제목+본문
    2. 제목
    3. 본문
  • 상세검색
    1. 여러개의 단어를 입력하실때는 쉼표(,)로 구분해서 입력하세요.

초기화

경찰, 봄철 졸음운전 예방 등 교통안전 대책 추진
아시아투데이 김보영 기자 = 경찰청은 봄나들이 차량이 증가하고 졸음운전 등으로 인한 교통사고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6일부터 5월 31일까지 ‘봄철 교통안전대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코로나19의 확산으로 3월 초까지 감소했던 고속도로 통행량이 최근 다시 증가하는 추..

군사경찰, 조주빈 공범 현역 군인'긴급체포'
아시아투데이 김보영 기자 = 군사경찰(옛 헌병)은 성(性)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조주빈(25·구속)의 공범으로 알려진 A씨를 3일 오후 5시 15분께 긴급체포됐다. 이날 긴급 체포된 A씨는 조주빈의 변호인이 밝힌 ‘박사방’ 공동 운영자 3명 중 1명인 ‘이기야’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자가격리 위반하면 보건당국 고발 전에도 적극 수사"
아시아투데이 김보영 기자 = 서울지방경찰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자가격리 위반 사실이 확인되면 5일부터 보건당국의 고발이 있기 전에도 수사에 착수해 엄정 처벌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면서 지난 1일부터 ‘해외 입국자..

조주민 공범 '이기야'는 현역 군인…경찰, 군부대 압수수색
아시아투데이 김보영 기자 = 성(性)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박사방’을 수사 중인 경찰이 조주빈(24)의 공범으로 파악된 남성에 대한 강제 수사에 나섰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3일 오전 9시 30분께부터 조주빈의 공범 A씨가 복무 중인 경기도 소재 군부대에서 A씨의..

부산경찰청 간부, 부하 갑질의혹…감찰처분심의회 회부
아시아투데이 김보영 기자 = 부산지방경찰청 경무과 소속 한 간부가 부하직원에게 지난 1년간 업무 문제로 갑질의혹이 제기돼 감찰처분심의회에 넘겨졌다. 부산지방경찰청은 최근 부하직원 갑질과 관련해 A 계장에 대한 진정이 제기돼 감찰 조사를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진정 내용 등에 따르면 B..
[속보] 경찰, 군복무중인 조주빈 공범 군 부대 압수수색…휴대전화 등 확보
아시아투데이 김보영 기자 = [속보] 경찰, 군복무중인 조주빈 공범 압수수색…휴대전화 등 확보

조주빈과 '박사방' 공동 운영한 3명 중 2명 검거
아시아투데이 김보영 기자 = 조주빈(24·구속)과 함께 미성년자 등의 성 착취물을 만들어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공동 운영한 3명 중 2명이 이미 경찰에 검거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청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본부는 2일 “조주빈의 공범으로 알려진 3..

'박사' 조주빈에 개인정보 유출 공익요원 영장 청구
아시아투데이 김보영 기자 = 텔레그램 대화방 성 착취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사회복무요원(공익근무요원)으로 근무하며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에게 개인정보 유출한 20대 남성에게 구속영장를 청구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성착취 피해자들의 개인정보를 ‘박사’ 조주빈에게 제공한..

SNS서 '박사방' 성 착취물 유포·거래…경찰 "수사 돌입"
아시아투데이 김보영 기자 = 경찰이 텔레그램 ‘박사방’을 통해 제작·유포된 성(性) 착취물의 유포와 관련,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대해 수사에 돌입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1일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제작한 성 착취물 유포와 관련해 SNS 게시글 등 100여 건을 수사..

"경찰 간부 3명, 성매매 사이트 가입 의혹 수사"
아시아투데이 김보영 기자 = 광주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현직 경찰 간부(광주경찰청 소속) 3명이 회원제로 운영되는 성매매 사이트 가입 의혹과 단속정보 유출 주장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31일 밝혔다. 광주의 한 방송 매체는 최근 성매매 업자로부터 확보한 휴대전화 번호 목록 1만40..
1 2 3 4 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