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2,304건 중 1~10건
  • 기간
    1. 전체
    2. 1주
    3. 1개월
    4. 1년
    5. ~
    6. 직접입력

  • 범위
    1. 제목+본문
    2. 제목
    3. 본문
  • 상세검색
    1. 여러개의 단어를 입력하실때는 쉼표(,)로 구분해서 입력하세요.

초기화

'32년 악연' 이해찬 만난 김종인 "4년 전 내 자리였는데…“
아시아투데이 우성민 기자 = “4년 전에는 내가 이 자리에 앉아 있었는데 기분이 이상하네.” 32년 간의 ‘질긴 악연’을 이어온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여야 수장으로 다시 만났다. 취임 인사를 위해 이날 집권 여당인 민주당 대표실을 찾은 김 위..
[사설] 美 민간우주선 성공… 정부도 관심 가져야
 지난달 31일(한국 시각) 발사에 성공한 미국의 민간우주기업 ‘스페이스X’사의 우주선 ‘크루 드래곤’은 우주개발사에 또 하나의 획기적 선을 긋는 ‘사건’으로 기록된다. 크루 드래곤의 성공은 몇 가지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우선 세계 최초의 민간우주선이다. 지난 1961년 구(舊)소련..

박선영, 실제 남편에도 관심↑…외교관 출신 능력자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배우 박선영이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그의 남편에게도 관심이 쏠린다. 박선영은 지난 3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JTBC ‘부부의 세계’에 출연했던 박..

문 대통령 '정무장관 신설' 논의 지시…"법안 처리 제때 되면 업어주겠다"
아시아투데이 홍선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정무장관 신설’ 문제를 논의할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김태년·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의 오찬 회동에서 주 원내대표가 ‘정무장관 신설’을 제안하자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의논해보..

[21대 국회에 듣는다] (18) 박광온 "국민의 뜻 헤아려 코로나 극복하고 경제 살려야"
아시아투데이 우성민 기자 = “이젠 법안들을 어떤 이념적·정략적 관점에서 쟁점화하는 시대는 지났다. 철저히 국민의 관점에서 봐야 한다. 21대 국회에서는 상대 당에 협조한 뒤 ‘우리에게도 관심을 가져 달라’고 하는 것이 훨씬 더 점수를 얻는 길이라고 본다.”21대 총선에서 당선된 박광온..

진중권 "국민의 70%, 윤미향 국회의원 공직 수행에 적합하지 않다 판단 내려"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정의연 후원금' 논란과 관련해 윤미향 당선인의 국회의원직 직무 수행에 대해 국민의 70%가 윤리적-정치적 판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27일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에 "윤미향 사건은 호미로 막을 걸 가래로 막는 꼴이 됐..

⑦ 정의선부터 손정의·빈살만까지…'인맥왕' 이재용의 힘
아시아투데이 정석만 기자 = 지난 13일 삼성SDI 천안사업장에서는 국내 재계 1·2위 그룹을 이끄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의 첫 단독 회동이 이뤄져 화제를 모았다.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를 화두로 삼은 이날 회동에 대해 재계에서는 그간 소원한 관계에 있던..

안철수 “노무현, 조국·윤미향 사태 어떻게 대응했을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5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살아 계셨다면 조국·윤미향 사태에 어떻게 대응했을까. 아마도 ‘부끄러운 줄 알라’며 일갈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그 분이 살아계셨다면 자기 진영과 지지자들로 자신들만의 무리를 지어 적대..

진중권 "노무현 재단 관련 곧 뭔가 터져나올 듯"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노무현 재단과 관련해 "뭔가 터져나올 듯"이라고 추측했다. 23일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에 "정색을 하고 미리 초를 치는 것을 보니, 노무현재단 관련해 곧 뭔가 터져나올 듯"이라고 밝혔다. 이어 "유시민은..

주호영 "노무현 전 대통령, 진영 넘은 리더십…이 시대에 필요"
아시아투데이 이장원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3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국익을 위해 진영의 논리를 넘어 결단을 내린 노 전 대통령의 리더십은 지금도 존경받고 이 시대에도 필요한 것 같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추도식이 열린 경남 봉하마을..
1 2 3 4 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