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색결과
  • 에 대한 검색결과 [총 4,533건]

아산시 노동상담소, 무료노동법률지원 934건 해결 성과

찾아가는 노동·일자리 상담은 입주민 다수 거주지역을 대상으로 진행해 실효성을 높이고 외곽지역까지 확대해 소외계층도 배려했다. 향후 주요 사업은 수능 후 고3 청소년 노동인권 교육, 중소영세사업주를 대상으로 하는 노동법 교육, 취약계층 및 사회적약자 보호를 위한 최저임금지킴이 사업 등을

2019-10-18 10:34

[2019 국감]부산국세청, 자영업자 세무조사로 징수한 금액 전년比 2배 늘어

평균징수액은 2억4000만원에서 1년만에 4억8000만원으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박 의원은 “지금 경제가 전반적으로 많이 어려운데다 최저임금 등 현정부의 자영업자를 옥죄는 정책으로 사업을 접는 일이 부지기수”라며 “모든 사회구성원에게 형평성을 갖춘 현명한 세정운영을 바란다”고

2019-10-17 17:19

중기중앙회, '2019 광역·기초 지자체장 정책간담회' 개최

등 대외 환경의 불확실성에 더해 지난 2년간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당장 내년으로 다가온 300인 미만 기업에 대한 주52시간 근로시간 단축, 과도한 환경규제 등 업계의 현안이 산적해 있다”며 “정례적인 간담회 개최를 통해 지자체와 신뢰를 바탕으로 지역 중소기업들의 현안애로를 해소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19-10-17 12:00

[2019 국감]이상직, 취임 후 18개월간 22회 해외출장 다녀

“연봉 약 3억원 받는 이상직 이사장은 정작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으로 현장에서 고통 받는 중소기업인의 목소리는 도외시한 채 VIP 해외순방 쫓아다니느라 여념이 없었다”며 “중진공 이사장이 있어야 할 곳은 해외가 아니라 잘못된 경제 정책과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중소기업 현장”이라고 말했다.

2019-10-16 19:24

[사설] 기준금리 역대 최저치로… 경제기조 바꿔야

경제정책들은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돌아가야 하는데 반시장적 경제정책 틀 안에서는 기대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기업 활동은 철저히 규제돼 있고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과 무리한 주52시간 근무제 시행으로 고용시장까지 움츠러들었으니 금리를 내려도 내수시장이 살아날 리 없다. 수출은 10개월째

2019-10-16 18:55

[사설] 여당 내 '조국사태' 반성, 신선하다

임명됐기 때문에 최저임금 대폭 인상이 문재인 정부가 한 일이 아니라는 희대의 궤변도 나온다. 정치, 경제, 사회, 대북문제와 외교 안보 등 모든 분야에서 여야가 충돌하고, 정권이 바뀔 때마다 정책도 뒤집힌다. 이제 조국사태를 계기로 이런 것들이 변해야 한다.

2019-10-16 18:55

[2019 국감]공영홈쇼핑, 1년간 8789건 방송하며 소상공인 물품 1개도 없어

서비스업은 2건에 불과했다. 이는 일반 홈쇼핑 회사처럼 판매율이 좋은 업종에 치중되어 있는 것이며 이익만을 추구하는 것은 공영홈쇼핑의 설립취지와 상반된다. 특히 문재인 정부 들어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에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의 물품은 단 한 개도 판매 되거나 선정된 적이 없다

2019-10-16 18:02

현대제철, 노조 총파업에 인천·포항·순천공장 '생산중단'… "1000억원 손실"

상여금을 매달 주는 대신 상여금을 통상임금에 포함시키는 내용의 안을 제시했다. 상여금이 지급되지 않는 달은 최저임금법 위반 소지가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노조는 기본급 자체를 인상해야 한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노조는 ”사측이 지난 10일 열린 교섭에서 최종안을 내놓기로 했지만

2019-10-16 17:30

[2019 국감]1인당 소상공인정책자금 지역 간 2000만원 차이 나

(3100만원)간 차이는 2000만원으로 지역별 편차가 심각했다. 김 의원은 “내수부진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 소상공인들이 감내하기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되고 있다”며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한 정부의 정책들을 정교하게 정비해 지역에 따른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지 않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2019-10-16 17:29

[사설] 우리 경제 "선방 중"인가 "엄중"한가

반영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 실장은 “좋은 정책도 시장이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한다는 게 문 대통령의 철학”이라는 묘한 말을 했다. 시장이 받아들일 수 없는 정책이 어떻게 ‘좋은’ 정책일 수 있는가? 그의 이런 묘한 발언은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이나 주52시간 근무제의

2019-10-15 18:25

"국민이 개돼지냐"…환노위서 '최저임금 인상 긍정 보고서' 두고 여야 충돌

아시아투데이 조재형 기자 = 여야는 15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고용노동부 산하기관 국정감사에서 최저임금 인상의 긍정 효과를 부각한 보고서를 두고 강하게 충돌했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최저임금이 고용에 부정적 영향을 주지 않으며, 고용증가 효과가 있을 수 있다’는 내용의

2019-10-15 16:08

[2019 국감]경기 침체에 예적금·보험 깨는 서민 급증

추세를 보였다. 게다가 보험 계약을 해약하는 서민들도 늘고 있다. 2018년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생명보험과 손해보험 해약건수는 전년 동기보다 16.5%가 증가했고, 같은 기간 해약환급금도 3조1681억원 증가했다. 이에 대해 이태규 의원은 “계속된 경기침체와 급격한 최저임금 증가가

2019-10-15 10:04

[사설] 文대통령, 지지율 32.4% 아프게 받아들여야

. 하지만 탈원전, 최저임금, 주 52시간 근무, 노동편향 정책 등으로 갈등이 커졌고 최근에는 대북문제와 조국 사태를 두고 대립이 격화됐다. 결국 지지율이 뚝 떨어지고 청와대가 신경 쓰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여론조사는 설문자의 의도, 설문 방법, 설문 문항, 설문 대상자 등에

2019-10-09 18:36

1 2 3 4 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