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47건 중 1~10건
  • 기간
    1. 전체
    2. 1주
    3. 1개월
    4. 1년
    5. ~
    6. 직접입력

  • 범위
    1. 제목+본문
    2. 제목
    3. 본문
  • 상세검색
    1. 여러개의 단어를 입력하실때는 쉼표(,)로 구분해서 입력하세요.

초기화

캄보디아 정치 앙숙, 총리 장모상 계기로 해빙모드?
아시아투데이 정리나 하노이 특파원 = 캄보디아의 정치 라이벌이자 대표적인 앙숙인 훈센 총리와 켐소카 전(前) 캄보디아구국당(CNRP) 대표가 대화·화해 분위기로 접어드는 모양새다. 둘은 최근 별세한 훈센 총리의 장모인 분시엥리 여사의 장례식장에서 만나 대화를 나눴으며, 캄보디아 주재 대..

캄보디아, 中 코로나19 지원에 국왕 나서 "고맙다"
아시아투데이 정리나 하노이 특파원 = 캄보디아 국왕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대한 중국의 지원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동남아시아의 대표적인 친중국가로 꼽히는 캄보디아가 코로나19를 계기로 ‘우정’을 강화하고 있는 모양새다. 11일 크메르타임스는 캄보디아 노로돔..

캄보디아, 국가비상사태법 놓고 UN 인권 특별보고관 정면으로 반박
아시아투데이 정리나 하노이 특파원 = 캄보디아 헌법위원회가 국가비상사태법의 최종 검토 준비에 돌입한 가운데, 캄보디아가 해당 법안에 대해 인권 침해 등의 우려를 지적한 UN 인권 특별보고관에 정면으로 반박했다. 23일 크메르타임스는 캄보디아 헌법위원회가 국가비상사태법의 헌법 준수여부 검..

中 코로나19 비판 '밀크티 동맹', 메콩강·아세안까지 번지나
아시아투데이 정리나 하노이 특파원 = 지난 3월 중국과 태국 네티즌 사이에서 코로나19와 ‘하나의 중국’ 문제로 벌어졌던 설전이 대만·홍콩 네티즌들의 참여로 ‘밀크티 동맹’으로 확대됐다. 태국·대만·홍콩 네티즌들이 밀크티 동맹으로 뭉친 온라인 전쟁에 최근 메콩강 문제까지 더해지며, 아세..

캄보디아, 인권침해 논란 '국가비상사태법' 만장일치 통과
아시아투데이 정리나 하노이 특파원 = 인권 침해·기본권 탄압 등 우려로 논란이 일고 있는 ‘국가비상사태법’을 캄보디아 상원이 수정없이,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계속되는 비판에 캄보디아 법무부가 나서 “(비상사태법이) 인권을 침해하지 않을 것”이라 강조했으나 우려는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UN 전문가들 우려에도…캄보디아, 국가비상사태법 채택 코 앞
아시아투데이 정리나 하노이 특파원 = 캄보디아가 국가 비상사태법 채택을 코 앞에 둔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빌미로 인권 침해·정치 탄압의 도구를 마련하고 있단 우려와 비판에 직면했다. 크메르타임스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캄보디아 상원의 입법·정의 위원회가 13..

코로나19로 '국가 비상사태' 법 마련하는 캄보디아…훈센의 칼 되나
아시아투데이 정리나 하노이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캄보디아가 ‘국가 비상사태 법안’을 마련에 나섰다. 이 법안이 자칫 민주주의와 인권 탄압에 쓰일 수도 있다는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2일 크메르타임스는 캄보디아 국회가 조만간 비상사태 법안(비상사태시..

캄보디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107명…"외국인 비자 일부·카지노 운영 등 중단"
아시아투데이 정리나 하노이 특파원 = 30일 캄보디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4명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107명으로 늘었다. 최대 명절인 쫄츠남(구정 설)을 앞두고 확진자가 꾸준히 증가하자 캄보디아 정부도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크메르..

"코로나19, 더워서 괜찮다" 캄보디아, 내외부 비판 직면…"국가비상사태 선포 검토중"
아시아투데이 정리나 하노이 특파원 = “캄보디아의 더운 기후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파될 가능성은 낮다”고 했던 캄보디아가 급증하는 확진자와 함께 코로나19 사태를 정치 탄압의 기회로 활용하고 있다는 비판에 직면했다. 급증하는 확진자에 훈센 캄보디아 총리는 국가 비..

시진핑, " 진짜 친구"…中에 친구·후계자 눈도장 찍은 캄보디아
아시아투데이 정리나 하노이 특파원 = 훈센 캄보디아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발 이후 외빈으로는 처음으로 중국 베이징을 방문했다. 5일 리커창 중국 총리·시진핑 국가주석을 연달아 만난 훈센 총리는 이날 유력 후계자로 꼽히는 장남 훈마넷도 대동했다. 5일 중국 신화통신·크메르타임스..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