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73건 중 1~10건
  • 기간
    1. 전체
    2. 1주
    3. 1개월
    4. 1년
    5. ~
    6. 직접입력

  • 범위
    1. 제목+본문
    2. 제목
    3. 본문
  • 상세검색
    1. 여러개의 단어를 입력하실때는 쉼표(,)로 구분해서 입력하세요.

초기화

[현수정의 씨어터토크]'스웨그에이지', 독창성·완성도 갖춘 우리 이야기
‘스웨그(swag)’라는 단어의 기원은 윌리엄 셰익스피어 희곡으로 소급된다. ‘한여름 밤의 꿈’에서 ‘스웨거(swagger)’가 ‘건들거리며 걷다’는 뜻으로 사용됐던 것이 처음이었다. 우리 시대에는 대중 가수들을 통해 그 의미가 확장돼, 개성을 자유스럽게 발산한다는 긍정적인 뜻으로 통용..

[현수정의 씨어터토크]햄릿보다 인간적인 해문이, '웃픈' 우리 사회 반추
“사느냐, 죽느냐 그것이 문제다.” 셰익스피어의 ‘햄릿’에 나오는 유명한 대사다. 읽고 있으면 덴마크 왕자의 고뇌어린 목소리가 들리는 것 같다. 그런데 이러한 내적 갈등을 왕자만 하라는 법이 있는가. 조치원에 사는 해문이도 일생일대 위기를 맞이하여 혼잣말을 한다. “내가 살든지 뒈지든지..
[백운산의 오늘 운세] 2020년 04월22일
36년 흉함이 적고 길함 많다. 48년 몸이 화평해 진다. 60년 모르는 사람 접근 조심 한다. 72년 차선 추월 안 되는 날이다. 37년 복록이 풍성 해 진다. 49년 하던 일 주력한다. 61년 동요 하지 않는다. 73년 얻는 것도 많아진다...
[백운산의 오늘 운세] 2020년 04월21일
36년 기반을 갖추니 으뜸이다. 48년 돈 문제로 고민 많이 하게 된다. 60년 물건 구입 큰 후회 한다. 72년 좋은 관계 구설 시비로 멀어 진다. 37년 물건 분실 신경 써야 한다. 49년 말조심 신경 써야 한다. 61년 복록을 크게 얻는다. 73..

[현수정의 씨어터토크]'창작산실' 올해의 신작, 다양성과 음악적 매력 돋보여
우리나라 뮤지컬 시장이 본격적으로 발전한 것은 2000년대 들어서서이다. 그때부터 영미 뮤지컬과 유럽 뮤지컬이 쏟아져 들어왔고, 한국 창작뮤지컬 레퍼토리도 개발되기 시작했다. 즉 길지 않은 기간 동안 작곡가들과 작가들 역량이 지금과 같이 향상된 것이다. 여기에는 공모전의 역할이 적지 않..

[창작오페라 70주년]⑤우리가 창작오페라를 만드는 이유
한국 창작오페라는 대중에게 인지도가 낮고 문화산업으로서 기능을 하긴 어렵다. 오페라의 본 고장인 서구에서조차 오늘날 오페라는 대중성이나 자생력을 잃고 인기 고전오페라 공연 위주로만 극장을 운영하는 실정이다. 이러한 시점에 동아시아에 있는 우리나라에서 오페라를 창작한다는 건 어떤 의미를..

[창작오페라 70주년]④창작오페라의 양적 팽창, 하지만 낮은 사회적 인식
첫 탄생 후 바로 큰 위기를 맞이했던 한국 창작오페라는 우리 사회가 안정돼감에 따라 점차 성장 궤도에 오른다. 김자경, 장일남, 김동진, 홍연택 등 선구자 음악인들의 노력에 힘입어 발전을 도모하기 시작한 창작오페라는 우리나라가 급성장한 1980~1990년대에 함께 도약했다가 국제통화기금..

[창작오페라 70주년]③한국 창작오페라의 도약을 이끌어낸 사람들
1950년 오페라 ‘춘향전’이 공연된 직후 발발한 6.25 전쟁으로 인해 막 피어오르기 시작했던 한국오페라의 창작 열기는 다시 수그러들 수밖에 없었다. 전쟁의 참화 앞에서 모든 예술분야가 그러했지만 특히 오페라의 경우 외국, 우리 창작오페라 할 것 없이 새롭게 다시 시작해야하는 상황이었..

[창작오페라 70주년]②현대 한국오페라가 창작오페라로 불리는 이유
1950년 5월 대한민국에서 한국인이 창작한 오페라 ‘춘향전’이 처음 공연됐다. 이 ‘춘향전’은 상당히 좋은 반응을 얻어 한국전쟁이 발발한 이후 대구나 부산 등 피란지에서도 공연할 정도였다. ‘춘향전’의 인기비결은 우리에게 익숙한 소재와 단순한 멜로디에 있었다고 하는데, 특히 이몽룡이..

[창작오페라 70주년]①1950년대 한국인들은 왜 창작오페라 탄생을 고대했을까
2020년은 이 땅에서 한국인이 작곡하고 한국어로 노래하는 오페라가 처음 공연된 지 70주년을 맞이하는 해다. 현제명 작곡의 오페라 ‘춘향전’이 1950년 5월 초연된 이래 오늘날까지 한국의 창작오페라는 우리네 정서와 이야기를 담아오고 있다. 대한민국 창작오페라 70주년을 맞아 손수연..
1 2 3 4 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