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6,326건 중 1~10건
  • 기간
    1. 전체
    2. 1주
    3. 1개월
    4. 1년
    5. ~
    6. 직접입력

  • 범위
    1. 제목+본문
    2. 제목
    3. 본문
  • 상세검색
    1. 여러개의 단어를 입력하실때는 쉼표(,)로 구분해서 입력하세요.

초기화

중국의 코로나19 통계 불신 이유 있어, 무려 세가지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요원의 불길처럼 번지는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통계에 대한 불신에 상당히 타당한 이유가 존재하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그것도 최소한 세 가지 정도는 된다고 중국 내외의 전문가들이나 언론은 주장하고 있다. 따라서 중국으로..

사상 유례없는 취업 절벽, 중 대졸자들 황당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중국의 올해 대학 졸업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창궐 여파에 따른 경기 침체로 근래 보기 드문 취업난에 내몰릴 조짐을 보이고 있다. 자칫 잘못 하면 금세기 최악의 사상 유례없는 상황에 직면할 가능성도 커 보인다. 이 경우 청년 실..

송혜교 닮은 류타오, 재벌 남편 둔 간웨이는 빚쟁이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세상에 돈 싫어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고 해도 좋다. 여성이라고 다를 까닭이 없다. 돈 많은 남성을 만나는 것을 능력으로 생각한다. 미모와 재주를 겸비한 연예계 스타들은 더 말할 나위가 없다. 중국 역시 크게 다르지 않다. 아니 더하다. 가난뱅이와 결..

부채 급증 폭풍, 중 금융권 덮칠 가능성 고조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창궐에 따른 만만치 않은 후폭풍으로 이른바 민스키 모멘트(자산가치 폭락과 부채 급증으로 금융 시스템이 마비되는 시점)가 중국에 도래할 가능성이 고조되고 있다. 만약 우려가 진짜 현실로 나타난다면 중국은 지난 2..

운명의 4월에 中 국가 명운과 사활 건 총력전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창궐이 강요한 국가적 시련의 극복을 위해 4월 들어서자마자 그야말로 전력 투구에 나서고 있다. 마치 4월에 국가의 명운과 사활이 걸렸다고 보고 모든 분야에서 총력을 경주하는 모양새다. 만약 노력이 빛을..

코로나19 中 사망자 축소 논란, 최대 20만명 소문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창궐로 인한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의 사망자 수가 정부 당국의 공식 통계보다 훨씬 더 많을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그것도 중국 내외의 다양한 채널에서 나오는 탓에 신빙성까지 급속도로 제고되고..

코로나19 직격탄에 중 시진핑 장기집권 급제동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창궐에 따른 경제의 대혼란으로 시진핑(習近平) 총서기 겸 국가주석의 장기 내지 종신 집권 시나리오가 최근 크게 흔들리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최악의 경우 2023년 주석의 임기를 마친 후에는 2선으로 후퇴해..

전전긍긍 중 당국, 코로나19 상황 불안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창궐 가능성 탓에 전전긍긍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보건 당국은 통계를 통해 상황이 거의 통제되고 있다고 주장하나 분위기는 여전히 불안하다는 얘기가 되지 않을까 보인다. 이에 따라 14억 중국인들은..

박경자 전 칭화대 교수 한중일 정원 트렌드Ⅱ 발간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국가와 지역 간 문화교류가 갈수록 왕성해 지고 있다. 이런 세계화 속에서 우리 국가와 민족의 정원문화 정체성을 찾는 작업의 하나인 ‘한중일 정원에서 찾은 트렌드Ⅱ’라는 책이 발간됐다. 저자는 2000년대 초반 중국의 최고 명문 칭화(淸華)대 방문 교..

인민폐 휘청, 1달러 8위안 시대 가능성도 고조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중국 인민폐의 달러 당 환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창궐 여파에 따른 경제 침체로 안정감을 잃은 채 휘청거리고 있다. 상황이 나아지지 않을 경우 적정 선인 1 달러 당 6위안 후반에서 8위안(元)에까지 진입하는 사태가 지난 200..
1 2 3 4 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