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05. 2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8.7℃

베이징 31.8℃

자카르타 34.4℃

[기고]지금 내 먹거리에 대한 선택은 가격인가, 건강인가

우리나라 농민들의 가장 큰 걱정거리중 하나는 수입 농산물이 국내 먹거리 시장에 영향을 크게 준다는 것이다. 1986년에 국민 한사람이 일 년에 쌀을 128kg나 소비했으나 2018년에는 절반이하인 61kg로 급감하였다. 반면 98% 이상을 수입하는 밀은 라면, 국수, 빵 등으로..

2019-04-22 09:30

[칼럼]백두산 화산 폭발

‘데우스 엑스 마키나!’ 고대 그리스 연극에서 빈번히 사용된 극작술이다. 라틴어로서 ‘기계에 의한 신’으로 직역할 수 있다. 실제 무대에 기중기와 같은 기계장치를 만들어 그 위에 신으로 분장한 배우를 태우고 나타난다. 이 같은 절대적인 존재의 출현으로 극 중 인물들이 직면한 사..

2019-04-21 10:17

[칼럼] '장애인의 날 기념' 서울시 장애인복지를 말한다

최근 수년간 서울시의 장애인 복지는 눈에 띄게 달라졌다. 장애인에게 재활과 치료를 강조하던 시대에서 자립과 사회참여를 강조하는 장애 패러다임의 대전환이 일어났고, 정책의 방향도 이를 따랐다. 특히 장애인복지 영역에 있어서 서울시는 여타 지방을 선도하는 경향을 보였다. 장애인 정..

2019-04-19 05:00

[칼럼] 한류를 우리 중소기업 해외진출의 원동력으로

지난 7일,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우리나라 경제 둔화세가 심화되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수출을 이끌어 오던 반도체·석유화학 등 주력 품목이 단가하락, 글로벌 경기 침체 등에 영향을 받으며 부진에 빠졌기 때문이다. 반도체 등 주력품목은 세계 1위 타이틀을 달고 우리나라 수출을..

2019-04-17 06:00

[칼럼] 영화 ‘생일’ 그리고 페스티벌

지난 주말, 영화 ‘생일’을 보았다. 영화를 보기 전 필자가 궁금했던 점은 영화의 제목이었다. 세월호 희생자와 남겨진 가족의 아픔, 유가족들 간의 인간적인 고뇌와 갈등, 그리고 사고현장에서 생존한 아이들의 번민과 트라우마에 대한 이야기의 시공간적 배경이 굳이 생일이어야만 했을까..

2019-04-16 07:56

[칼럼] 통계의 '과학적 외양과 진실' : '최저임금' 연구사례

세세한 것들에 엄청나게 공을 들여 정확성을 기하더라도 큰 줄기에서 실수를 하면 그 결과는 진실과 동떨어진 것이 될 수 있다. 너무 당연한 말이지만 최근 읽었던 겔레스(Gelles)의 글(Good Statistics, and Bad)은 최저임금과 관련된 설문조사 연구에서 그런 실..

2019-04-15 18:03

[진호영 칼럼] 할아버지 군대와 손주 군대

최근 우리 군의 병영에 새로운 변화가 오고 있는 것 같다. 병사들이 병영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일과후에는 자유롭게 외출이 허용된다. 일과 전·후에는 사역을 금지하고 개인생활을 보장토록 한다. 병원도 부대 군의관 허락 후 본인의 선택으로 어디든 혼자 다녀오게 한다고 한다. 그러..

2019-04-15 06:36

[칼럼] 디지털 전환의 동반자, 금융보안

세계 최대의 보안 전시회로 불리는 `RSA컨퍼런스 2019‘가 지난 3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되었다. 4일간 개최된 행사에 전 세계 5만여 명의 참관객이 운집하였다고 하니 보안에 대한 세간의 뜨거운 관심을 새삼 확인할 수 있었다. 올해 RSA컨퍼런스의 화두는 `더 좋은’이..

2019-04-12 06:00

[칼럼] 다단계 코인사기에 대처하는 법적·심리적 자세

수천억원 규모의 암호화폐 투자사기 혐의를 받는 암호화폐 발행회사 ‘코인업’ 대표가 지난달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피해자가 수천명에 달하고 피해 금액이 커 경찰이 업체 직원들을 전방위로 수사하고 있습니다. 최근 암호화폐 투자를 빙자한 유사수신 사기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2019-04-11 15:28

[칼럼] 김원봉에 대한 서훈은 대한민국의 자기부정

정부가 김원봉에게 훈장을 수여하려는 모양이다. 일제강점기 김원봉이 의열단과 조선의용대를 조직하고 무장독립운동을 한 공로가 크다는 점에는 이론이 없다. 김구까지는 몰라도 북한이 내세우는 김일성의 무장투쟁보다 더 혁혁한 공로일지도 모르겠다. 북한으로서는 펄쩍 뛸 일이지만.지난 1..

2019-04-11 06:30

1 2 3 4 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