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03.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0.3℃

베이징 19℃

자카르타 30.6℃

[칼럼] 중지를 모아야 할 미래차 산업 육성

국산 전기동력·자율주행자동차의 경쟁력에 대한 진단은 엇갈리고 있지만, 우리 업계가 세계 최고 수준의 전기차용 배터리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은 주지의 사실이다. 다만 국내 배터리업체들은 내수가 제한적이어서 외국에 대한 공급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 국내 전기차 판매 물량은..

2019-01-30 06:00

[칼럼] 겨울철 안전 취약계층, 정부·지자체·국민 함께 돌보자

최근 알프스와 발칸반도 등 유럽과 미국 중서부 지역에 이례적인 폭설로 전력 공급이 중단되고 30여 명이 사망하는 큰 피해가 발생했다. 우리나라도 대설과 한파의 안전지대가 아니다. 겨울철 평균기온이 1970년대 영하 0.04℃에서 2010년대 0.29℃로 40여 년 만에 0.33..

2019-01-28 20:33

[칼럼] 영화 ‘가버나움’, 풍경과 구조의 사이

2018년도 제71회 칸영화제 심상위원상수상작 영화 ‘가버나움’이 극장 개봉했다. 영화의 형식은 주제와 소재에 부합되는 실제인물을 길거리 캐스팅하고 연출을 최소한 상태에서 배우들이 그려내는 일상을 카메라로 기록하는 ‘다큐필름’의 포맷을 취하고 있다. 이를 통해 영화는 베이루트빈..

2019-01-28 18:00

[칼럼] 역세권 청년주택의 고찰

2019년 5월 강변역을 시작으로 7월 장한평역, 12월 삼각지역에 서울시가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는 역세권 청년주택의 입주가 진행될 예정이다. 역세권 청년주택이란 청년과 신혼부부의 주거안정을 위해 서울 역세권에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것이다. 필자가 제기하고 싶은 화두는 역세권 청..

2019-01-28 06:00

[전인범 칼럼] 방위비 분담금 협상, 한·미동맹 가치 훼손 안된다

한·미 간의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막판까지 난항을 겪고 있다. 미국은 10억 달러(약 1조1300억원)를 우선 1년간 적용하는 방안을 제시했고 한국 정부는 8억7000억 달러 (약9999억원)을 제시했다고 알려지고 있다. 미국은 첫 12억 달러에서 2억 달러를 양보하고, 한국은..

2019-01-27 11:22

[칼럼]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 정부가 나서서 열어주자

중소벤처기업부의 ‘중소기업 수출동향’에 따르면 2018년 중소기업 수출액은 2년 연속 1000억원을 돌파하고 수출기업 수 또한 9만 4000여개로 전년대비 2000여개가 증가하는 등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올해는 주요 수출국들의 경제성장률 둔화와 보호 무역주의 기조 확..

2019-01-25 05:00

[칼럼] 어려운 경제, 변화 앞에 주저하지 말 것

미국이 보호무역주의를 선언한 이후 세계 경제가 출렁댄다. 수출비중이 높은 우리나라에는 더욱 큰일인데, 가계부채는 1500조를 넘어서 가뜩이나 부진한 내수시장의 앞날도 어둡다. 주력 제조업인 자동차 부문 불황은 심각하다. 지난해 11월까지 수출량은 222만 9733대로 전년 대비..

2019-01-25 05:00

[칼럼]용산시민공원, 역사적 생태도 중요하다

초등학교 시절 서울 사당동에서 친구들과 어울려 찌그러진 양동이를 하나씩 들고 방배동을 지나 서초동까지 걸어오면 롯데칠성사이다 창고 근처에서는 꿀꿀이죽을 팔았다. 꿀꿀이죽은 용산에 있는 미군부대에서 나온 것이라고 했다. 먹다 남은 햄 덩어리와 빵과 음식 잔반들을 모아 잡탕으로 끓..

2019-01-23 09:07

[칼럼]식량안보와 우리 밀의 가치

식생활이 서구화되면서 밀은 연간 1인당 소비량이 32.4kg로 61.8kg인 쌀 다음으로 많이 소비하는 제2의 주식이다.하지만 우리가 먹는 밀의 99%가 수입산이다. 근대 이전까지만 해도 밀은 생산량이 많지 않아 귀한 음식으로 대접받았다. 한때 자급률이 40% 수준에 달했으나..

2019-01-22 06:00

[칼럼] 지방자치단체 '현장중심' 재난대응 능력구비 화급하다

1597년 명량해전에서 이순신 장군은 불과 13척의 배로 133척 왜군에 승전해 임진왜란의 흐름을 바꾸고 위기에 빠진 조선을 구해낼 수 있었다. 이는 세계 전쟁사에 다시 없을 통쾌한 역전극이며, 세계 해전 사상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가장 극적인 드라마로 뽑을 수 있다. 이순신..

2019-01-21 20:29

1 2 3 4 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