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심장마비 오보에 애플 주가 급락

편집국 | 기사승인 2008. 10. 04. 10:47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Print
미국 CNN 소유의 한 시민 저널리즘 사이트에서 애플의 최고경영자(CEO) 스티브 잡스가 심장마비를 일으켰다는 근거없는 보도가 올라와 애플의 주가가 한때 연중 최저치로 곤두박질치는 등 큰 혼란이 빚어졌다.

3일 오전 CNN이 운영하는 시민 저널리즘 사이트 '아이리포트닷컴'에 잡스가 "심각한 심장마비"를 일으킨 뒤 병원으로 후송됐다는 한 시민기자의 보도가 올라오자마자 애플의 주가는 5.4% 급락했다.

결국 소문이 거짓으로 밝혀지고 문제의 글도 삭제되면서 주가가 I로 회복하기 시작했지만 결국 전날 대비 3% 하락한 97.07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미 금융증권거래위원회(SEC)는 'Jonntw'라는 아이디의 시민기자가 어떤 의도로 이 글을 올렸는지 밝혀내기 위해 조사에 착수했다.

제니퍼 마틴 CNN 대변인은 이날 오후 SEC가 아이리포트닷컴과 접촉을 했으며 직원들은 "보도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문제의 시민기자는 잡스의 건강 이상설을 제기하기 전까진 한번도 글을 올린 적이 없으며 언제 사이트에 가입했는지도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시민기자들은 아이리포트닷컴에 글을 올릴 때 실명을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

앞서 췌장암을 앓은 적이 있는 잡스는 최근 신모델 설명회에서 극도록 수척한 모습으로 나타나 건강 이상설이 제기돼 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