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연아, ‘스케이트 아메리카’ 정상

김연아, ‘스케이트 아메리카’ 정상

조한진 기자 | 기사승인 2008. 10. 27. 17: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연아가 27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에버렛 컴캐스트 아레나에서 끝난 ISU 피겨스케이팅 시니어 그랑프리 1차대회 ‘스케이트 아메리카’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화려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에버렛(미국)=AFP연합
‘피겨요정’ 김연아(18·군포수리고)가 2008-2009 시즌 첫 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

김연아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에버렛 컴캐스트 아레나에서 끝난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시니어 그랑프리 1차대회 ‘스케이트 아메리카’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23.95점을 획득, 전날 치른 쇼트프로그램(69.50점)과 합산점수 193.45점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위에 오른 나가노 유카리(일본·172.53점)와의 점수 차는 20.92점. 김연아는 세계최고 수준의 기량을 뽐내며 여유 있는 승리를 거뒀다.

이 대회 우승에 성공한 김연아는 2006년 그랑프리 4차 대회(에릭 봉파르)를 시작으로 지난해 3차 대회(컵 오브 차이나)과 5차 대회(컵 오브 러시아)를 합쳐 그랑프리 시리즈 연속 4개 대회 1위 행진을 이어갔다.

참간 선수가운데 가장 마지막인 11번째로 링크에 들어선 김연아는 프리스케이팅 배경음악 림스키 코르사코프의 발레곡 ‘세헤라자데’가 경기장에 울리자 연기를 시작했다.

금박 장식이 달린 붉은색 드레스를 입은 김연아는 첫 번째 과제인 트리플 플립-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을 산뜻하게 성공했다. 그러나 이어진 연기에서 트리플 루프를 싱글로 마무리하면서 우려를 자아내기도 했다.

이내 안정감을 되찾고 연기를 이어간 김연아는 트리플 러츠에 더블 토루프와 더블 루프를 연결한 콤비네이션 점프를 완벽하게 소화했고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러츠, 트리플 살코, 더블 악셀 등 나무랄 데 없는 연기를 선보여 관중들의 큰 환호를 받았다.

플라잉 싯스핀과 플라잉 콤비네이션 스핀에서 살짝 불안한 모습을 보여 아쉬움을 남겼지만 장기인 스파이럴 시퀀스와 마지막 콤비네이션 점프로 연기를 마무리했다.

전날 연기 도중 엉덩방아를 찧은 안도 미키(일본)는 쿼드러플 살코(공중 4회전) 도전을 포기하고 무난한 경기를 펼친 끝에 3위(168.42점)에 올랐고, 동계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나가노는 트리플 악셀(공중 3회전반)을 시도하려다 더블로 마쳤지만 안정된 점프와 깔끔한 연기로 172.53점 획득해 은메달을 차지했다.

김연아는 28일 훈련 캠프가 차려진 캐나다 토론토로 돌아가 다시 훈련에 들어간다. 김연아는 다음달 6일부터 중국 베이징에서 예정된 그랑프리 3차 대회 '컵 오브 차이나'에 출전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