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M “동방신기 4집 판매량 46만장 돌파”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6℃

도쿄 5.5℃

베이징 1.7℃

자카르타 28.8℃

SM “동방신기 4집 판매량 46만장 돌파”

인터넷 뉴스팀 기자 | 기사승인 2008. 12. 04. 09: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04년 서태지 7집 이후 최다 기록
동방신기 4집 '미로틱(MIROTIC)'의 판매량이 46만장을 돌파했다고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가 4일 밝혔다.

동방신기 4집은 지난달 30일까지 오프라인 매장에서 30만3천468장, 온라인 판매 사이트에서 16만3천346장 등 총 46만6천814장이 팔려나갔다.

이는 올해 국내 음반시장에서 단일 음반 판매량으로는 최다이며, 48만2천여장(한국음악산업협회 집계)이 팔린 2004년의 서태지 7집 이래 4년 만에 가장 많이 팔린 음반 기록이다.

동방신기의 2006년 3집은 35만장(한국음악산업협회 집계)이 판매됐다.

첫 주문 물량이 30만여 장을 기록하며 일찌감치 독주를 예고한 동방신기 4집은 일본, 대만, 태국 등 아시아 국가에서도 발매 직후 음반판매 차트 1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최근 청소년보호위원회는 4집 타이틀곡 '주문-MIROTIC'에 선정적 표현이 담겼다며 4집을 청소년유해매체물로 판정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청소년보호위원회의 행정 명령에 따라 '주문-Mirotic'의 수정 버전은 제작하겠으나 관할 법원에 행정처분의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할 계획이라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동방신기는 5일 KBS 2TV '뮤직뱅크', 6일 MBC TV '쇼 음악중심', 7일 SBS TV '인기가요' 등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해 후속곡 '롱 넘버(Wrong Number)' 활동을 이어간다. /연합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