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구 자기장에 6400km 두께 균열 발견

지구 자기장에 6400km 두께 균열 발견

인터넷 뉴스팀 기자 | 기사승인 2008. 12. 17. 17: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근 태양 주변의 폭발로 인해 지구를 보호하는 자기장 내에 큰 규모의 균열이 발견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버클리대 마릿 오이로셋 교수 등은 17일 캘리포니아 주(州)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지질학 대회에서 지난 여름 미 항공우주국 나사(NASA)가 운영하는 테미스 등 다섯 개 위성들로 이뤄진 위성그룹에 의해 이같은 균열이 감지됐다고  밝혔다.

오이로셋 교수 등은 "지난 여름 두께가 6400km에 이르는 입자층이 지구 대기 바깥에서 관측됐으며 이는 그간 관측된 자기장 균열 규모 가운데 가장 큰 것"이라고 했다.

태양풍은 지구상의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치지 않지만 궤도상의 우주 정거장에 거주하는 우주인들에겐 치명적일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