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내 최초 5천t급 해양과학조사선 ‘이사부’로 명명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2℃

도쿄 9.5℃

베이징 8℃

자카르타 28.4℃

국내 최초 5천t급 해양과학조사선 ‘이사부’로 명명

윤광원 기자 | 기사승인 2014. 11. 30. 11: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6년 취항 예정…대학·외부기관 등과 공동활용 추진

우리나라 최초로 건조되는 5000t급 대형 해양과학조사선의 이름이 신라장군 ‘이사부’로 확정됐다.

해양수산부와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지난 8월 진행한 대형 해양과학조사선 명칭 공모전 응모작 2178건을 놓고 3차례의 심사를 거쳐 이사부를 대상 수상작으로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이사부는 ‘삼국사기’에 나오는 신라의 장군이자 정치가로 지증왕 3년인 512년 울릉도(우산국)를 우리 영토에 최초로 편입하는 등 해상영토를 개척한 인물이다.

이사부 조사선은 올해 4월부터 건조가 시작돼 20개월의 제작과정을 거쳐 2015년 12월 인도돼 2016년 취항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대양을 누비는 해양과학조사선에 이사부 장군의 이름을 붙인 것은 역사 속 인물의 도전정신과 진취적인 기상을 본받아 세계 해양과학기술 분야에서 선도적 위치를 확보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준석 해수부 해양산업정책관은 “5000t급 대형 해양과학조사선은 해양과학기술계의 숙원사업이었다”면서 “앞으로 세계 바다 연구를 위해 대학과 외부기관 등에서도 함께 활용할 수 있도록 공동 활용 체계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