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폐수배출시설 먹는 물 수준이면 공장입지 허용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9.2℃

베이징 1.2℃

자카르타 27℃

폐수배출시설 먹는 물 수준이면 공장입지 허용

송창욱 기자 | 기사승인 2014. 11. 30. 15: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여성.장애인기업 지자체와 5천만원까지 수의계약 확대
국무총리실
국무총리실 산하 민관합동규제개선추진단(이하 추진단)은 기업현장 애로 해소 및 투자촉진을 위해 특정수질유해물질 배출기준을 완화키로 했다.
앞으로 배출되는 폐수가 먹는 물 수준의 수질이라면 공장입지가 허용된다.

국무총리실 산하 민관합동규제개선추진단(이하 추진단)은 기업현장 애로 해소 및 투자촉진을 위해 특정수질유해물질 배출기준을 완화키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원폐수에서 구리·납·비소·수은 등 특정수질유해물질이 극미량이라도 포함돼 있으면 공장입지가 제한돼 왔으나 먹는 물 수준으로 검출기준을 완화, 지나친 입지 규제를 해소한 것.

추진단은 환경부와 국토부 간 협의를 통해 국토계획법도 함께 개정, 계획관리지역과 생산관리지역 등 입지규제 지역에서도 이번 조치가 함께 적용될 수 있도록 했다.

또 종전에는 여성기업이나 장애인기업이 지방자치단체와 단독으로 수의계약을 하는 경우 한도가 2000만원에 불과했으나 이를 국가계약과 마찬가지로 5000만원으로 상향 조정하는 내용으로 관련 시행령이 개정됐다.

아울러 먹는 샘물 공장 내 탄산수 제조시설 설치도 가능해졌다.

추진단은 이번 조치로 탄산수 생산 의향이 있는 21개 업체에서 약 420억원의 투자유발 효과가 예상되고, 먹는 샘물 시장규모 대비 탄산수 시장 규모가 10%(현재는 3.75%)까지 성장할 경우 약 320억원의 시장창출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밖에 선박 등 수입대금 사전신고 금액도 2만 달러에서 200만 달러로 대폭 상향조정됐고, 연구개발특구 내 고형연료 사용 근거도 마련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