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막말 댓글 논란 부장판사 사퇴 표명, 댓글 스스로 삭제 중
2019. 08. 2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

도쿄 30.6℃

베이징 30.8℃

자카르타 31.6℃

막말 댓글 논란 부장판사 사퇴 표명, 댓글 스스로 삭제 중

장민서 기자 | 기사승인 2015. 02. 14. 13: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막말 댓글 논란 부장판사 사퇴 표명, 댓글 스스로 삭제 중/사진=MBN 뉴스 캡처

포털사이트에 막말 댓글을 달아 논란을 일으킨 현직 부장판사가 사의를 표명했다.


수원지법에 따르면 막말 댓글로 논란을 일으킨 이 모 부장판사는 13일 성낙송 수원지법원장을 만나 사표를 내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부장판사는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법관의 신뢰를 실추시킨데 책임지고 그만두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장판사는 자신이 남긴 댓글 상당수를 스스로 지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 부장판사에 대한 징계는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앞서 이 부장판사는 포털사이트에서 아이디 4개를 사용해 전라도 지역과 지난 2008년 촛불시위, 세월호 희생자를 조롱하는 악성 댓글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막말 댓글 부장판사 사의를 접한 네티즌들은 "막말 댓글 부장판사,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 "막말 댓글 부장판사, 왜 그러셨어요", "막말 댓글 부장판사 후회헤도 소용 없는 일" 등 반응을 보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