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경남기업 본사 압수수색…‘러시아 캄차카’ 자원외교 비리 의혹

검찰, 경남기업 본사 압수수색…‘러시아 캄차카’ 자원외교 비리 의혹

김승모 기자 | 기사승인 2015. 03. 18. 12: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러시아 '캄차카' 유전개발 비리 수사
대검 깃발사진
검찰이 경남기업을 압수수색하면서 전 정부의 자원외교 비리 의혹과 관련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임관혁 부장검사)는 18일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동 경남기업 본사를 전격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8시께부터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동에 위치한 경남기업 본사 등에 수사팀을 보내 사업과 관련한 경남기업의 경영 자료, 회계장부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경남기업을 포함한 한국컨소시엄이 2005년부터 2009년까지 러시아 캄차카 석유 광구 탐사에 3000억원 상당을 투자했지만, 실익을 거두지 못한 과정에서 비리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컨소시엄은 사업 지분 45% 정도를 보유하고 있었다. 석유공사(27.5%)와 경남기업(10%), SK가스(7.5%) 등이 참여했다.

이 사업은 개발 성과를 내지 못했고, 석유공사도 2010년 사업 철수 결정을 내렸다.

한편 검찰이 경남기업과 관련한 또 다른 자원외교 관련 사업으로 수사를 확대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경남기업의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 암바토비 니켈광산 사업도 그 대상으로 꼽힌다.

한국광물자원공사는 2010년 경남기업의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 암바토비 니켈광산 사업 지분을 비싼 값에 사들여 116억원의 손실을 입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후 삼성물산과 현대컨소시엄에 저가로 지분을 팔아 총 932억원의 손실을 보게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