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개성공단 숨통트나…정부 ‘先임금 後노동규정’ 협상

개성공단 숨통트나…정부 ‘先임금 後노동규정’ 협상

최태범 기자 | 기사승인 2015. 03. 19. 14:48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통일부 '南관리위-北총국' 협의방안 검토, 임금인상률 5% 초과도 수용 가능성 시사
개성공단 북측 근로자의 임금인상 등 북한의 일방적인 노동규정 개정 문제를 놓고 남북 당국간 전혀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이에 정부는 19일 개성공단 관리위원회와 북측 중앙특구지도개발총국 간 협의를 통해 임금문제부터 우선 해결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임금문제부터 숨통을 튼 후 남북 당국간 협의를 통해 노동규정 개정 등 제도개선 문제를 다루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는 정부가 남측 관리위와 북측 총국 간에 협의가 이뤄진다면 월 최저임금 인상률이 5% 이상으로 책정된다 해도 이를 수용할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북한의 입장에서 개성공단 관리위는 사실상 우리 정부의 지시를 받는 기구다. 이 때문에 ‘노동규정 개정문제는 주권사항’이라고 버티고 있는 북한이 정부의 ‘남측 관리위-북측 총국’ 협상 방안에 호응하는 것을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관측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임금 문제는 원래 규정상 관리위와 총국 간에 협의하게 돼 있다”며 “이 방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이 당국자는 “노동규정 등 제도개선을 위해서는 당국간 협의가 필요한데 이는 시간도 오래 걸리고 북한의 호응도 필요하다”며 “(북한이 호응하지 않은 상태에서) 이대로 시간이 흘러가면 출구가 없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북한이 노동규정 개정을 통해 3월부터 월 최저임금을 70.35달러에서 5.18% 인상된 74달러로 책정하겠다고 일방 통보하자 그동안 확고한 ‘수용 불가’ 입장을 고수해왔다. 기존 노동규정에 최저임금 인상률은 5%를 초과할 수 없게 돼 있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이 당국자는 관리위-총국 간 협의가 진행된다면 최저임금 인상률이 ‘우리 정부가 반대하는 5% 이상에서 합의될 수도 있느냐’는 질문에 “북측이 통보한 최저임금이 5.18%로 0.18% 넘는 것인데 협상의 여지가 있을 것”이라며 유연성을 발휘할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일단 5% 범위 내에서 협상을 하는 것으로 하는데 그것이 꼭 철칙이 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단은 전날 개성공단을 찾아가 남북 당국간 협의를 촉구하는 내용의 건의문을 북측에 전달하려 했지만 접수를 거부당했다. 북한은 건의문에 대해 “언론플레이하지 말라”고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