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화정’ 광해군 냉혹한 면모, “영창대군 풀어달라” 정명공주 눈물 호소에도 거절

‘화정’ 광해군 냉혹한 면모, “영창대군 풀어달라” 정명공주 눈물 호소에도 거절

장민서 기자 | 기사승인 2015. 04. 22. 04: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화정' 광해군 냉혹한 면모, "영창대군 풀어달라" 정명공주 눈물 호소에도 거절

 '화정' 광해군 차승원이 정명공주 정찬비의 호소에도 냉혹한 면모를 보였다. 


21일 방송된 MBC '화정'에서는 영창대군(전진서)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광해군(차승원)에게 호소하는 정명공주(정찬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광해군은 인목대비(신은정)의 아비와 영창대군을 역모죄로 몰아넣었다.

이에 충격을 받은 정명공주는 광해군을 찾아가 "오라버니 영창을 살려주세요. 그 아이는 아무 잘 못 없습니다"라고 눈물로 호소했다. 

이에 광해군은 "왕실에 어린아이는 없다. 죄 없는 이도 없고. 영창은 그 죗값을 치르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화정'을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