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냄새를 보는 소녀’ 박유천, 신세경에 “내가 사랑할 테니까 넌 받기만 해”
2019. 11. 1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6℃

도쿄 10.1℃

베이징 5.4℃

자카르타 28.2℃

‘냄새를 보는 소녀’ 박유천, 신세경에 “내가 사랑할 테니까 넌 받기만 해”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5. 05. 08.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냄새를 보는 소녀' 박유천, 신세경에 "내가 사랑할 테니까 넌 받기만 해" /사진=SBS '냄새를 보는 소녀' 방송 캡처
 '냄새를 보는 소녀' 박유천이 이별을 선언한 신세경을 붙잡았다.

7일 방송된 SBS '냄새를 보는 소녀'에서 최무각(박유천 분)은 오초림(신세경 분)에게 사랑을 고백했다.

오초림은 최무각에게 "나 내가 목격자란 것 알고 있다. 내 원래 이름은 최은설이란 것도 알고 있다. 내 이름이 최은설인 걸 알았을 때 바로 깨달았어야 하는데 좀 늦게 알았다. 내가 목격자고 내 이름이 최은설이라는 이유로 최순경님 여동생 죽은 것 너무 미안해요"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최무각은 "너 때문이 아니다. 그놈이 내 동생을 죽였을 뿐이다. 너하곤 상관없다"고 응수했지만 오초림은 "아니라고 해도 바뀌는 건 없다. 난 그럴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에 최무각은 "그 이유 때문이라면 이별 받아들일 수 없다. 다른 생각하지 말고 다 나한테 맡겨라. 내가 사랑할 테니까 넌 받기만 해라. 그냥 있어라. 어디 가지 마라"며 붙잡았지만 오초림은 "아니다. 미안해서 그렇게 못하겠다"고 말하며 자리를 떠났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