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구자균 “스마트 에너지 기술, 아시아 개발도상국 전력 대안”

구자균 “스마트 에너지 기술, 아시아 개발도상국 전력 대안”

김성미 기자 | 기사승인 2015. 06. 18. 11: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구 LS산전 회장, 제10차 아시아 클린에너지포럼 기조연설
-
구자균 LS산전 회장이 17일 필리핀 마닐라 아시아개발은행 본사에서 열린 ‘제10회 아시아 클린 에너지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제공 = LS산전
구자균 LS산전 회장은 “증가하는 전력 피크 수요 관리가 아시아지역 개발도상국의 지속성장을 위한 중요한 도전이 될 것”이라며 “기존 전력망에 신재생에너지·에너지 저장장치·수요반응 등을 융합시켜 에너지 사용을 최적화하는 스마트 에너지 기술이 확실한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LS산전은 구 회장이 17일 필리핀 마닐라 아시아개발은행(ADB) 본사에서 열린 ‘제10차 아시아 클린 에너지 포럼(ACEF)’에 참석, ‘스마트에너지의 미래를 여는 스마트그리드’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고 18일 밝혔다. ACEF에는 60여개국, 1200여명의 에너지 전문가가 참여했다.

구 회장은 신재생에너지, 수상태양광, 에너지저장장치(ESS), 초고압직류송전(HVDC), 에너지관리시스템(EMS) 등 한국의 스마트 에너지 기술을 소개했다. 이어 한국 정부 주도로 이뤄지는 마이크로그리드(Microgrid) 에너지 자립섬 구축사업을 비즈니스 모델로 제안했다.

그는 “스마트 에너지의 미래를 열어가는 데 아직까지 각종 정책, 규제, 사업 주도권 등의 걸림돌이 존재한다”며 “이 같은 문제 해결을 위해 ACEF에 참석한 각국 전문가들이 민관 협력에 적극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구 회장은 18일 일본 도쿄로 건너가 한국스마트그리드협회장 자격으로 세계스마트그리드연합회(GSGF) 이사회에 참석했다. GSGF 초대 부회장으로 활동한 구 회장은 동남아시아 국가들의 GSGF 참여를 독려하고 한국 정부가 추진하는 에너지신산업 정책 현황을 소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