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마리텔 김영만 1위, 신세경·뚝딱이와 감격스러운 포옹 “너무 좋다”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19.6℃

베이징 4.5℃

자카르타 31.8℃

마리텔 김영만 1위, 신세경·뚝딱이와 감격스러운 포옹 “너무 좋다”

장민서 기자 | 기사승인 2015. 07. 27. 06: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리텔 김영만 1위, 신세경·뚝딱이와 감격스러운 포옹 "너무 좋다"

마리텔 김영만이 1위를 차지했다.


26일 오후 다음팟TV를 통해 생방송된 MBC '마이리틀텔레비전'(이하 마리텔)에서는 김영만과 신세경, 뚝딱이가 종이접기를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마리텔에서 김영만은 신세경에게 "17년만"이라며 반가워했다. 신세경은 17년전 김영만과 함께 프로그램을 진행한 바 있다.


이후 프로그램 시청률 순위가 전해졌고 김영만은 1위를 했다. 김영만은 "세경이 덕분이야"라며 신세경과 함께 출연한 뚝딱이에게 감사를 전했다.


김영만은 또 종이접기를 하면서도 감격스러운 듯 뚝딱이를 안으며 "뚝딱아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김영만은 신세경과의 포옹은 잠시 머뭇거렸으나 이내 신세경과 안으며 "너무 좋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