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자를 울려’ 하희라, 표독스러운 악역 연기에…주말극 1위 등극

‘여자를 울려’ 하희라, 표독스러운 악역 연기에…주말극 1위 등극

박슬기 기자 | 기사승인 2015. 08. 16. 09: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BC '여자를 울려'

 ‘여자를 울려’ 하희라의 표독스러운 연기로 주말극 1위를 차지했다. 


16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5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여자를 울려’(극본 하청옥, 연출 김근홍 박상훈)는 19.5%의 시청률을 기록해 주말극 1위를 달성했다.


이날 ‘여자를 울려’에서는 강태환(이순재)이 현복(최예진)의 납치에 나은수(하희라)를 의심하며 집에서 강제로 쫓아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현복이 납치됐다는 사실을 알게 된 강태환은 나은수를 의심하며 추궁했다. 나은수는 끝까지 자신은 모르는 일이라고 발뺌하자 강태환은 “지금 내 집에서 나가!”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이에 나은수는 강태환에게 맞서며 악다구니를 썼다. 결국 강태환은 비서들에게 나은수를 끌어내라고 명령했다. 비서가 나은수의 팔을 잡고 끌어내려 하자 그는 비서의 뺨을 사정없이 때렸다. 


강태환은 끝까지 비서들에게 나은수를 끌어내라고 명령했고 결국 나은수는 집에서 내쫓겼다. 분노에 차 울부짖는 나은수의 날 선 표정은 이후 전개에 대한 긴장감을 증폭시킬 뿐만 아니라 표독스러운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을 몰입시켰다.


한편 ‘여자를 울려’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8시45분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