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슈퍼맨이 돌아왔다’ 민국, 폭발 실험 “공룡 어떡해?”걱정…‘역시 송티라노’

‘슈퍼맨이 돌아왔다’ 민국, 폭발 실험 “공룡 어떡해?”걱정…‘역시 송티라노’

우남희 기자 | 기사승인 2015. 11. 16. 0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슈퍼맨이 돌아왔다' 삼둥이

대한-민국-만세가 ‘삼둥 박사’로 변신해 직접 폭발 실험에 나섰다.


15일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에서는 104회 ‘리틀 빅 히어로’가 방송됐다. 이중 삼둥이가 송일국이 직접 준비한 공룡 화산 모형을 이용한 실험에 푹 빠져 눈길을 끈다.


이날 삼둥이는 실험용 고글을 쓰고 삼둥 박사로 변신했다. 특히 대한은 호기심 대장답게 모형 가까이에 앉아 용암이 터지는 모습을 초롱초롱한 눈빛으로 지켜봐 눈길을 끌었다. 이어 쉴새  없이 질문을 쏟아내 송일국을 아빠미소 짓게 만들었다.


민국은 실험보다도 공룡에 더 큰 관심을 보여 역시 ‘송티라노’임을 입증했다. 민국은 용암이 흐르자 심각한 표정으로 “공룡들은 어떡해?”라고 외치며 진심으로 공룡들을 걱정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만세는 용암을 무서워하기는커녕 “뜨겁지 않은데”라고 말하며 과감하게 용암을 터치해 송일국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후 만세는 용암을 더 많이 폭발시켜 달라며 아빠에게 거침없이 요구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삼둥이는 이전과 다른 폭발 실험이 시작되자 부리나케 거실 밖으로 달아나는 등 화들짝 놀란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