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카페들, “겨울시즌엔 디저트 메뉴 잘 나갑니다”

한수진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5. 12. 16. 08:52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Print
[첨부]코코넛 크랩 케이크
코코넛 크랩 케이크./제공=카페 코나퀸즈
실내 체류시간 길어지고 커피와 곁들여 먹는 메뉴 선호해
아시아투데이 한수진 기자 = 겨울 시즌을 맞이한 커피전문점들이 다양한 디저트 메뉴로 커피 부럽지 않은 매출을 올리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음료 매출의 비중이 높은 여름철과 달리 날이 추워지는 겨울철에는 실내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지고 음료와 함께 간단하게 즐길 수 있는 디저트를 찾는 고객들이 늘기 때문.

16일 외식 프랜차이즈 업체에 따르면 최근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들은 고객의 매장 내 체류시간이 늘어나는 추세에 발맞춰 매출 증대를 위한 다양한 디저트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커피숍을 찾아 식사 고민까지 해결하는 소비자들도 적지 않은 추세다.

‘카페 코나퀸즈’는 디저트 카페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 만큼 다양한 디저트를 선보이고 있다. 이곳의 대표 디저트 메뉴는 ‘코코넛 크랩 케이크’는 얇은 크레이프 사이마다 크림을 쌓아 올린 크레이프 케이크로, 초콜릿이 가미돼 있어도 느끼하지 않고 달지 않아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다. 또한 한 겹 한 겹 쌓인 크레이프를 포크로 돌돌 말아 각자 스타일대로 먹는 재미도 쏠쏠하다. 또한 이번 시즌에 새롭게 선보인 ‘퐁당 쇼콜라’와 ‘쇼콜라 아이스크림’ 등도 추위를 녹여줄 달콤한 디저트로 인기를 얻고 있다.

커피전문점 탐앤탐스의 ‘프레즐’도 인기 디저트 메뉴로 손색이 없다. 탐앤탐스는 오리지널 프레즐 외에도 핫 페퍼로니·콘 델리·고구마 애플시나몬·크림치즈·아몬드·갈릭 등 취향에 맞게 골라 먹을 수 있는 다양한 프레즐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특히 이곳의 프레즐은 바리스타가 매장에서 수타로 빚은 후 오븐에서 구워 따끈하게 제공된다.

할리스커피의 대표 디저트 메뉴로 손꼽히고 있는 ‘허니바게트 볼’도 인기다. ‘허니바게트 볼’은 겉은 바삭하고 속은 쫄깃한 바게트로 속에 꿀과 버터가 녹아 있는 달콤한 허니브레드다. 크기도 꽤 큰 편이라 식사 대용으로 찾는 고객들도 많다. 카페베네의 ‘트리플 초코퐁듀’는 출시하자마자 높은 인기로 보름 만에 20만개가 팔린 것으로 유명하다. 바삭한 페스추리와 초코퐁듀의 만남으로 진한 초코 맛을 선호하는 일명 ‘초코덕후’들에게 사랑 받고 있다.

카페 코나퀸즈 관계자는 “겨울철에는 코코넛 크랩 케이크 등 디저트 메뉴의 매출이 여름철보다 약 30%가 늘어날 정도로 디저트를 찾는 소비자들이 많은 편이다”라며 “신선한 커피와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디저트 메뉴를 개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rara47@asiatoday.co.kr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