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황교안 총리 “다문화자녀 정책, 생애성장주기 중심 확대”
최태범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6. 03. 09. 16:33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E-Mail 댓글     Font Big Font small Print

다문화가족정책위원회
황교안 국무총리가 9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다문화가족정책위원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다문화가족정책위원회 주재…다문화정책 새로운 10년 준비
성장주기별 자녀지원 대책 마련 등 종합대책 심의
아시아투데이 최태범 기자 = 황교안 국무총리는 10일 “다문화자녀 정책은 그동안 영·유아 중심으로 이뤄졌으나 앞으로는 학령기·청년기 등 생애성장주기 중심으로 대상 영역을 확대해야 한다”고 했다.

황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2차 다문화가족정책위원회 모두발언에서 “다문화자녀들의 학업과 취업 역량을 강화해 미래사회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정책 방향을 전환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총리는 “학업을 마치고 사회에 진입하는 다문화 청소년들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군복무, 취업, 결혼을 통해 우리 사회의 일원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정책적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어 “2006년 다문화정책이 처음 수립된 이후 지금까지는 다문화가족이 우리 사회에 잘 정착하도록 지원하는 시기였다면 앞으로 10년은 우리 사회가 통합을 이루고 다문화자녀들이 국가 경쟁력에 기여하는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시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문화가족 정책은 다수 부처가 관련되는 만큼 유사·중복으로 인한 부작용 등의 문제가 제기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여성가족부 등 관계부처에서는 우선순위에 따라 정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해 정책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bum@asiatoday.co.kr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

많이 본 뉴스

  • 종합
  • 경제
  • 사회
  • 연예
1

현대·기아차, 그랜저·모닝에 희망 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