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번에도 1번” 황춘자 vs. “말 갈아탄 2번” 진영…용산 최후의 승자는
2019. 03.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2℃

도쿄 10.5℃

베이징 17.1℃

자카르타 26.6℃

“이번에도 1번” 황춘자 vs. “말 갈아탄 2번” 진영…용산 최후의 승자는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6. 04. 03. 20: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13 총선 관심 격전지 서울 용산 주말 유세 현장
당적 바꾼 3선 진영과 황춘자, 오차범위 내 접전
KakaoTalk_20160403_195719564
3일 서울 용산 온누리교회 앞에 4·13 총선 출마자들의 현수막이 걸려있다. / 사진 = 혀고운 기자
현역 3선인 진영 의원이 새누리당에서 더불어민주당으로 당적을 바꿔 출마한 서울 용산은 이번 4·13 총선의 최대 관심 지역구 중 하나다. 공식 선거 운동 첫 주말인 3일 후보들은 유세차량에서 내려와 바닥민심을 훑는 데 집중했다.

황춘자 새누리당 후보는 이날 오전 8시께부터 용산구에 위치한 대형 성당·교회를 찾아 주민들과 인사를 나눴다. 황 후보는 “멈춰있는 용산을 다시 뛰게 할 것”이라며 “공직생활 40년 동안 평생 일만 하며 일꾼으로 검증받은 사람이니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오후에는 테니스회·축구회 등을 돌며 생활체육인들을 만났다.

진 후보 역시 일요일을 맞아 종교활동에 매진하며 틈틈이 유권자들을 만났다. 용산에서만 내리 3선을 한 중진답게 특별한 행선지 없이 발길이 닫는 대로 지역 주민들을 만나며 ‘이번에도 한번 더 믿어달라’는 전략으로 시민들에게 다가가고 있다. 진 후보 측 관계자는 “워낙 용산에 대해 잘 아시니 장소를 정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유권자들을 만나 소통한다”고 말했다.

황 후보와 진 후보는 불과 한 달 여 전까지만 해도 같은 새누리당 소속이었다. ‘원조 친박(친박근혜)’으로 꼽히던 진 후보는 박근혜 대통령의 기초연금 대선공약 변경에 ‘항명’, 보건복지부 장관에서 스스로 물러난 뒤 ‘멀박(멀어진 친박)’으로 분류돼 왔다. 이번 새누리당 공천에서 컷오프된 진 후보는 곧바로 더민주로 당을 옮겨 ‘기호 2번’으로 용산에 출마했다. 새누리당은 그의 맞수로 2014년 지방선거 때 새누리당의 용산구청장 후보였던 황 후보를 투입했다.

3선 의원의 당적 변경에 대한 용산 주민들의 평가도 엇갈린다. 이날 이촌동에서 만난 김 모씨(37)는 “진 후보가 그동안 용산에서 잘해줬다고 생각한다”며 “이번에도 그를 믿어볼 것이다”라고 말했다. 남영역에서 만난 황 모씨(44)도 “이전에도 새누리당의 진영이라기보다는 진영이라는 인물에게 한 표를 던졌다”며 변함없는 지지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진 후보의 ‘이적’에 대한 불신감도 만만치 않았다. 서빙고동의 한 교회로 향하던 강 모씨(54)는 “정당을 바꿨다는 것은 정치적인 가치관을 바꿨다는 것인데 극과 극을 달리는 정당으로 간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무소속으로 출마하지 않은 이상 그에게 투표하지 않겠다”고 비판했다. 함께 있던 이 모씨(62)는 “전에는 기호 1번에 투표한 것이지 인물은 생각하지 않았다”며 “이번에도 1번에 표를 줄 것이다”라고 말했다.

황 후보는 진 후보에 비해 인지도가 떨어지는 편이지만 전통적인 여당 강세 지역의 후보라는 점에서 강점을 보인다. 용산역에서 만난 김 모씨(48)는 “용산구청장에 출마했다가 떨어졌지만 꾸준히 용산에 관심을 보여주는 점이 마음에 든다”며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에 행정전문가인 황 후보가 새로운 바람을 불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효창동에 사는 정 모씨(77)는 “용산에는 국방부와 미군 기지가 있어 안보를 아는 사람이 와야하는데 황 후보는 여성이지만 군생활을 8년이나 했다는 점이 맘에 든다”고 평했다.

곽태원 국민의당, 정연욱 정의당, 이소영 민중연합당 후보도 용산 주민들의 마음을 얻기 위해 고군분투 중이다. 최근 여론조사에서는 진 후보와 황 후보가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8일 조선일보·미디어리서치 조사에 따르면 진 후보가(34.7%)가 황 후보(30.9%)를 오차범위(±4.3%포인트) 내에서 앞서고 있다. 같은 조사에서 곽 후보는 5.3%, 정 후보는 2.6%, 이 후보는 0.6%의 지지율을 나타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