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캣워크 누비는 영국에서 가장 키 작은 ‘왜소증’ 모델...“내 키는 125cm”

김지수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6. 06. 25. 15:44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Print
3
사진출처=/메리 러셀 트위터(@Marysodateable) 캡쳐
아시아투데이 김지수 기자 = ‘모델은 키가 크다’는 상식을 깬 작은 키의 모델이 등장했다.

영국 연예지 더 선은 21일(현지시간) 영국에서 가장 키가 작은 모델 메리 러셀(47)을 소개했다. 매체는 그녀의 키가 4피트 1인치(약 125cm)라고 밝혔다. 동료 모델들과는 60cm 정도 차이가 난다.

러셀은 연골무형성증(왜소증)이라는 병을 앓고 있다. 이 병을 앓는 사람은 상체는 평균적인 사이즈를 갖지만 팔과 다리가 짧고 머리가 상대적으로 커진다. 이 병으로 인해 러셀은 매일 난관을 겪는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아무렇지 않게 하는 슈퍼 가기, ATM에서 돈 찾기, 바에서 음료 주문하기 등이 그녀에게는 쉽지 않기 때문이다.

2
사진출처=/메리 러셀 트위터(@Marysodateable) 캡쳐
그럼에도 불구하고 러셀은 수많은 캣워크에서 자신을 뽐내고 있다. 그녀는 ‘다양성 있는 모델들’(MOD)라는 에이전시와 함께 일한다. 이 에이전시를 통해 흑인, 키 작은 사람, 장애인 등 다양한 배경을 가진 사람들이 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1
사진출처=/메리 러셀 트위터(@Marysodateable) 캡쳐
대부분 180cm를 훌쩍 넘는 모델 동료들에 대해 말하면서 러셀은 “키가 큰 모델과 함께 일할 때면 이상한 반응들을 많이 접한다. 사람들은 항상 멈춰서 물끄러미 우리를 쳐다보곤 한다”며 “하지만 그것과 상관 없이 우리는 다른 모델들처럼 함께 협력해서 일을 아름답게 해나간다”고 말했다.

한 아이의 엄마인 러셀은 “내가 아는 사람들 중 내가 제일 작은 모델이다. 왜소증 모델 다수는 보통 4피트 6인치(약 137cm) 가량으로 나보다는 크다”라고 밝혔다. 그녀는 “당신이 4피트이든 6피트이든 그것은
중요하지 않다. 우리는 모두 같은 일을 수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jisu.kim@asiatoday.co.kr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