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농축수산물 구입 전통시장이 유리”
2018. 05. 28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6℃

도쿄 21.1℃

베이징 27.9℃

자카르타 27.4℃

“농축수산물 구입 전통시장이 유리”

박병일 기자 | 기사승인 2016. 10. 17. 09:08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농축수산물
한국소비자원이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www.price.go.kr)’의 농축산물 가격정보 중 지난 8월 대비 가격상승률이 높은 10개 품목의 9월 평균판매가격을 비교한 결과, 전통시장에서 풋고추·당근·호박·오이·대파 등 5개 품목가격이 가장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통시장 판매가격은 풋고추가 1005원, 당근278원, 호박 1598원, 오이 801원, 대파 2563원이었다.

돼지고기(1979원)와 무(2,626원), 배추(6313원)는 대형마트가, 참조기(3567원)·갈치(8511원)는 SSM에서 저렴했다.

업태별 가격차가 가장 큰 품목은 풋고추로 최대 98.1%(986원) 차이가 났으며, 이어 돼지고기 80.1%(1585원), 참조기 74.9%(2672원), 당근 69.1%(192원), 갈치 52.9%(4503원) 등의 순이었다.

전월대비 가격변동이 큰 품목은 호박으로 68.6% 상승했으며, 배추(42.3%)·무(41.2%)·풋고추(28.0%)·대파(20.3%) 순이었다. 반면 삼치(-12.0%)· 당면(-11.0%)·고구마(-10.5%)·즉석우동(-9.3%)·단무지(-7.6%) 등은 하락했다.

한편 9월 중 최고·최저 가격차이가 컸던 상품은 핸드로션인 ‘니베아 SOS 핸드밤’으로 판매점에 따라 6.5배의 가격차를 보였다. 이어 ‘홈스타 곰팡이 싹’(4.5배), ‘크리넥스 디럭스(갤러리)’(4.5배), ‘비트’ (4.4배) 순으로 가격차가 컸다.

한국소비자원은 “동일한 제품이라도 판매점에 따라 가격 차이가 큰 만큼 생필품을 구입하기에 앞서 ‘참가격’ 사이트에서 판매가격, 할인정보(1+1 행사) 등을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