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청 외국인 전용 임대주택 870세대 건립
2018. 10. 16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8℃

도쿄 18.6℃

베이징 12.5℃

자카르타 30℃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청 외국인 전용 임대주택 870세대 건립

조영돌 기자 | 기사승인 2016. 10. 19. 12:24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명지조감도
외국인 전용 임대주택 조감도/제공=부산진해자유구역청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BJFEZ)이 외국인 투자기업에 근무하는 외국인근로자의 안정적인 주거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명지국제신도시에 외국인전용 임대주택 870세대를 건립한다.

19일 BJFEZ에 따르면 임대아파트 공급기준은 부산시 내 법인에 근무하는 외국인, 외국인투자기업, 외국교육기관 및 외국의료기관으로 동일순위 내 경쟁시 국내 거주기간, 부양가족 수, 투자규모 등에 따라 결정된다.

오는 11월 초 순위별 청약 및 당첨자가 발표되고 2018년 11월부터 입주할 예정이다.

외국인전용 임대주택이 들어서는 BJFEZ의 중심 국제업무지구 명지국제신도시는 이용객 연간 3800만명 수준으로 확장이 결정된 김해국제공항, 세계 5위의 컨테이너 처리능력을 지닌 부산신항과 인접해 있다.

또 외국교육기관, 첨단 R&D센터, 특급호텔 등 최적의 외국인 정주환경 및 투자환경을 자랑한다.

특히 K-12(유치원~고등학교 과정), 대학교(원), 대학부설연구소 등 외국교육기관 유치를 위한 명지글로벌캠퍼스타운은 부산시에서 이미 사업용지를 매입완료한 상태이며, 올해 사업비도 확보한 상태다.

현재 영국, 캐나다, 중국, 유럽 등의 우수한 교육기관을 대상으로 유치협상을 진행하고 있어 조만간 명지글로벌캠퍼스타운이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진양현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은 “외국인 전용 임대주택 제공과 글로벌캠퍼스타운 조성과 메디컬센터, R&D 센터, 호텔 등을 유치해 글로벌 외국기업에게 더욱 매력적인 투자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