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청 외국인 전용 임대주택 870세대 건립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청 외국인 전용 임대주택 870세대 건립

조영돌 기자 | 기사승인 2016. 10. 19. 12: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명지조감도
외국인 전용 임대주택 조감도/제공=부산진해자유구역청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BJFEZ)이 외국인 투자기업에 근무하는 외국인근로자의 안정적인 주거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명지국제신도시에 외국인전용 임대주택 870세대를 건립한다.

19일 BJFEZ에 따르면 임대아파트 공급기준은 부산시 내 법인에 근무하는 외국인, 외국인투자기업, 외국교육기관 및 외국의료기관으로 동일순위 내 경쟁시 국내 거주기간, 부양가족 수, 투자규모 등에 따라 결정된다.

오는 11월 초 순위별 청약 및 당첨자가 발표되고 2018년 11월부터 입주할 예정이다.

외국인전용 임대주택이 들어서는 BJFEZ의 중심 국제업무지구 명지국제신도시는 이용객 연간 3800만명 수준으로 확장이 결정된 김해국제공항, 세계 5위의 컨테이너 처리능력을 지닌 부산신항과 인접해 있다.

또 외국교육기관, 첨단 R&D센터, 특급호텔 등 최적의 외국인 정주환경 및 투자환경을 자랑한다.

특히 K-12(유치원~고등학교 과정), 대학교(원), 대학부설연구소 등 외국교육기관 유치를 위한 명지글로벌캠퍼스타운은 부산시에서 이미 사업용지를 매입완료한 상태이며, 올해 사업비도 확보한 상태다.

현재 영국, 캐나다, 중국, 유럽 등의 우수한 교육기관을 대상으로 유치협상을 진행하고 있어 조만간 명지글로벌캠퍼스타운이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진양현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은 “외국인 전용 임대주택 제공과 글로벌캠퍼스타운 조성과 메디컬센터, R&D 센터, 호텔 등을 유치해 글로벌 외국기업에게 더욱 매력적인 투자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