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가이아나 매스게임 모습은? ‘군중과 개인’전
2018. 11. 14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6℃

도쿄 12.7℃

베이징 5.4℃

자카르타 28.6℃

가이아나 매스게임 모습은? ‘군중과 개인’전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6. 10. 20. 11: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르코미술관, 21일부터 내달 27일까지 선보여
ㅇ
남미의 작은 나라인 가이아나에서 펼쳐진 매스게임을 주제로 한 전시가 개최된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미술관은 21일부터 내달 27일까지 제1전시실과 스페이스 필룩스에서 ‘군중과 개인: 가이아나 매스게임 아카이브’ 전시를 연다.

1966년 영국으로부터 독립한 가이아나는 남미 대륙 북부에 있는 나라로 면적이 21만4969㎢, 인구는 73만5000여 명(2015년 현재)이다.

1970년대 후반 사회주의 정권이 수립됐고, 식민 지배의 과거를 청산하고 국민 단합을 추구하던 정권은 당시 공산권 국가 중 북한의 매스게임이 갖는 스펙터클한 선전 효과에 큰 관심을 가졌다. 1980년~1990년대에는 북한에서 파견한 전문가들의 지도 아래 매스게임 행사를 주기적으로 열기도 했다.

가이아나의 이러한 매스게임 모습을 담은 컬러·흑백 기록사진, 신문 기사, 뉴스 영상, 카드섹션 회화도안 등 아카이브 복제물과 디자인 파일 500여 점이 이번에 전시된다.

미술관 측은 “이번 전시는 가이아나의 매스게임이 갖는 문화적 스펙트럼이 지나간 과거의 것이 아니라 동시대 시각예술계의 주된 이슈이자 문화의 한 지평으로서 여전히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전시 기간에 ‘군중과 스텍터클’ 등을 주제로 강연 및 대담을 4차례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