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솔고바이오, 육계 산란계 수소수 임상실험 돌입

솔고바이오, 육계 산란계 수소수 임상실험 돌입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6. 10. 21. 09: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북 A 양계법인과 항산화, 면역력 증진 위한 수소수 임상실험 업무협약 체결
솔고바이오가 양계농장과 육계(식용닭)·산란계(계란생산닭)의 항산화 및 면역력 증진에 대한 수소수 임상실험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메디컬 헬스케어 전문기업 솔고바이오는 전라북도 김제 소재 A 양계농장과 수소수 음용에 따른 양계 사육의 효율성·항산화 효과 임상실험에 대해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실험은 20일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 약 190일간 진행된다.

김서곤 대표이사
김서곤 솔고바이오 대표이사 회장./사진=솔고바이오 제공
솔고바이오는 육계업계의 고질적인 문제점 개선에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솔고바이오 관계자는 “우리나라 육계는 보통 약 1.8kg일 때 출하를 하는데 그 이상으로 닭이 자라면 항산화효소(SOD; Superoxide dismutase)를 많이 분비하지 못해 폐사율이 급격히 높아지기 때문”이라며 “닭은 2.5kg전후일 때 육질과 맛을 좋게 하는 이노신산이 많이 함유되기 때문에 업계에서는 육계의 대형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솔고바이오는 육계뿐 아니라 산란계 임상도 진행하고 있다. 제주 애월읍 소재 B 양계농장에서 지난 9월부터 임상실험을 시작했다. 이 관계자는 “산란계에 대해서도 항산화 효소와 면역력을 증가시켜 폐사율 감소와 계란의 영양성분 증진 실험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솔고바이오는 임상실험 결과를 통해 수소수 활용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그동안 수소수를 활용한 질병치료 및 병증 적용에 대한 동물 임상실험은 많았지만 사육 목적 임상실험은 국내에서 처음 실행된다. 이 관계자는 “동물의 경우 인간과 달리 항산화 효소가 거의 분비되지 않아 폐사율을 낮추기 위해 항생제 투여 등 인위적인 노력을 많이 한다”며 “친환경적인 물전기 분해 방식의 수소수를 활용해 항산화 효소 대체의 역할을 한다면 양계 업계는 물론이고 축산·농작물 등에 적용해 업계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서곤 솔고바이오 대표이사 회장은 “수소수가 다방면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외부기관과 협력하는 등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며 “수소수 활용 분야를 넓혀 매출 증대로 이어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