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릉 주문진 소돌어촌체험마을 ‘늘배움상’ 수상

강릉 주문진 소돌어촌체험마을 ‘늘배움상’ 수상

김영준 기자 | 기사승인 2016. 12. 12. 10: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릉 주문진 소돌어촌마을
강원 강릉시는 14~15일 대명리조트 거제마리나(경남)에서 열리는 제11회 어촌마을 전진대회에서 주문진읍 소돌어촌체험마을이 ‘늘배움상’을 수상한다.

소돌어촌체험마을은 2015해 11월 어촌체험·휴양마을사업자로 지정됐다. 투명카누 타기, 오징어빵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해 관광객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올해 소돌어촌체험마을 총 방문객은 3만7480명이며 체험이용객 3089명, 소득 2억여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7%, 34%, 36% 증가했다.

제11회 어촌마을 전진대회 기간 ‘늘배움상’을 수상하는 소돌어촌체험마을 등 5개 어촌마을은 포상으로 내년도 사업비 2000만원이 지원된다.

포상사업비는 한국어촌어항협회에서 ‘늘배움상’수상 마을로 직접 지원하며 어촌체험마을 시설개선 또는 운영 관련 물품구입 용도로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시는 소돌어촌체험마을과 심곡어촌체험마을 2개소가 어촌체험·휴양마을사업자로 지정돼 운영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