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박영수 특검, 현판식 열고 본격 수사…국민연금 등 10곳 압수수색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16. 12. 21. 09:24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Print
2016121301001262200080521
박영수 특별검사./사진 = 송의주 기자
박영수(64·사법연수원 10기) 특별검사팀이 21일 현판식을 마치고 본격적으로 ‘최순실 게이트’ 수사에 착수했다.

본격 수사가 시작된 이날 특검팀은 서울 강남구 신사동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를 비롯해 10 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아울러 최근 특검팀은 20일간의 수사 준비 기간동안 정보수집 차원에서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된 10명 미만의 관계자들을 특검팀 사무실이 아닌 제3의 장소에서 ‘사전 접촉’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박상진 삼성전자 대외담당 사장과 장충기 미래전략실 사장 등 삼성그룹 고위 인사들을 잇따라 조사했다.

삼성은 지난해 9~10월께 최씨와 그의 딸 정유라씨(20)가 독일에 설립한 ‘코레스포츠’(현 비덱스포츠)와 컨설팅 계약을 맺고 280만유로(약 35억원)를 특혜 지원했다.

또 삼성은 2020년 도쿄올림픽 승마 유망주 지원을 위한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해 정씨에게 4년간 186억원을 단독 후원하려 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특검은 앞으로 △박 대통령의 뇌물죄 △‘비선실세’ 최순실씨(60·구속기소)와 그 측근들의 국정농단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77)과 우병우 전 민정수석(49)의 직권남용 또는 직무유기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의 7시간 행적 등을 중점적으로 살펴볼 것으로 관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