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2017. 08. 1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

도쿄 24.6℃

베이징 23.7℃

자카르타 27℃

특검, ‘국정농단’ 주역 최순실 오늘 첫 소환조사…김종 전 차관도 소환

최석진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6. 12. 24. 09:27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Print
2016110401000588700030001
지난달 4일 ‘직권남용’ 등 혐의로 구속된 최순실씨가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 = 송의주 기자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4일 이번 국정농단 의혹의 주역인 최순실씨(60·구속기소)를 첫 소환조사한다.

특검팀 관계자는 “기존 진술 확인과 추가 조사를 위해 최씨를 24일 오후 2시 공개소환한다”고 밝혔다.

특검팀은 이에 앞서 이날 오전 10시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55·구속기소)을 같은 이유로 소환해 조사한다고 전했다.

지난 21일 현판식과 함께 본격 수사에 착수한 특검팀이 첫 소환 조사 대상자로 최씨를 선택한 것은 미르·K스포츠재단 기금 강제모금 등 모든 의혹의 중심에 선 최씨를 상대로 그동안 검찰 혹은 법정에서 한 진술을 확인하고, 추가적으로 드러난 역외탈세 의혹 등에 대한 조사를 벌이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검팀은 최씨를 상대로 삼성 등 대기업으로부터 특혜성 지원을 받은 배경, 이 과정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역할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할 방침이다.

부정한 방법으로 재산을 불렸다는 의혹, 딸 정유라씨(20)의 이화여대 부정 입학 및 학사 특혜 의혹과 부친인 최태민씨로부터 물려받은 재산의 증식 과정 등도 조사 대상이다.

특검팀 관계자는 “특정 이슈가 아니라 여러 의혹에 대해 두루 최씨의 입장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공범), 강요, 사기 미수 등 혐의로 지난달 20일 최씨를 구속기소했다.

최씨는 박 대통령,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57·구속기소) 등과 함께 53개 대기업을 압박해 미르·K스포츠재단에 774억원을 출연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롯데그룹 등에 대해선 재단 출연 외에 추가 기부를 강요한 혐의도 있다.

하지만 최씨는 지난 19일 첫 재판에서 국정농단 의혹과 관련한 주요 공소 사실을 모두 부인했다.

한편 문화·체육계 인사 개입 등 각종 비리가 드러난 김종 전 차관에 대해서도 특검은 최근 새로운 혐의를 포착하고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와 김 전 차관을 시작으로 특검의 본격적인 소환조사가 시작됨에 따라 이르면 다음주부터 미르·K스포츠재단에 출연한 대기업 총수를 비롯한 관련자들에 대한 특검의 소환조사가 이어질 전망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csj0404@asiatoday.co.kr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