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정부 시무식…“적극적 소통으로 사회갈등 해소”

최태범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7. 01. 02. 16:3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Print
황 권한대행 신년사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이 2일 오전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 시무식…"안보·경제·미래대비·민생·국민안전에 총력"
"북핵위협에 강력 대응…미중일러와 협력확대"
"한중일 정상회의 확정시 참석여부 빨리 결정"
아시아투데이 최태범 기자 =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은 2일 “사회적 갈등요인을 해소하고 각계각층과의 적극적인 소통으로 국민의 뜻을 하나로 모으는데 한층 더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은 이날 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부 시무식에 참석해 “힘든 때일수록 사회적 갈등은 더욱 커질 수 있고 국론은 분열될 수 있다. 국민적인 통합의 실현은 우리에게 주어진 매우 중요한 시대적 소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은 “서로를 믿을 수 있는 신뢰의 문화는 건강한 사회를 만들고 진정한 선진국가로 나아가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저는 국정을 더욱 바르고 투명하게 운영하고 책임행정을 구현하여 신뢰받는 정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는 “정부는 올해 안보, 경제, 미래대비, 민생, 국민안전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경제는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로 대내외 불확실성을 줄이면서 재정과 공공부문의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경제활력을 회복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굳건한 안보에 한 치의 흔들림이 없도록 안보역량을 강화하고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협력으로 북한의 핵위협에 강력히 대응해 나가겠다”며 “외교에는 조금의 공백도 없도록 노력하고 미·일·중·러 등 세계 각국과의 협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은 다음달 개최될 가능성이 제기된 한·중·일 정상회의에 대해 “일정이 정해지면 가급적 빠른 시일 안에 참석여부를 결정짓는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2월 10일 전후로 도쿄에서 개최되는 방안이 언급되고 있으며 올해 한·중·일 정상회의 의장국인 일본은 한국과 중국 측에 최근 이 같은 뜻을 타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은 또 “수출과 내수 회복 지원을 확대하고 중소·중견기업, 청년창업 등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며 불합리한 규제는 과감히 철폐해 나가겠다”며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신산업 육성과 구조개혁을 통해 우리 경제를 더욱 튼튼하게 다지겠다”고 말했다.

그는 “많은 국민이 우려하는 저출산 문제를 풀어가기 위해 결혼, 출산 지원 대책 등을 한층 강화할 것”이라며 “국민의 삶과 직결되는 민생안정을 위한 정책들과 저소득층, 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복지증진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어 “국민안전에 범정부적인 노력을 기울여 대형 시설물, 산업현장 등의 안전대책을 강화하고, 여성, 서민, 동네, 교통 관련 특별치안대책을 통해 민생 침해범죄를 근절해 나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은 “모든 정책을 국민중심으로 추진해야 한다”며 “정책 관련 부처들이 서로 긴밀히 협업하면서 각계각층과의 소통 확대, 현장 확인 등으로 정책의 실효성을 더욱 제고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새해에도 동주공제(同舟共濟·같을 배를 타고 함께 물을 건너다)라는 말처럼 우리 모두가 한배를 타고 있다는 공동체 의식을 갖고 새로운 미래로 힘차게 나아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bum@asiatoday.co.kr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