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기어때, 셀프 견적 시스템으로 창업 비용 투명 공개

여기어때, 셀프 견적 시스템으로 창업 비용 투명 공개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7. 01. 12. 09: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여기어때, 호텔 여기어때 예비 창업주 위한 실시간 온라인 견적 시스템 도입
1
여기어때의 호텔 브랜드 ‘호텔(HOTEL) 여기어때’가 프랜차이즈 숙박업주 개별 상황에 맞는 견적을 산출하는 시스템 ‘스마트 견적’을 선보인다./제공=여기어때
여기어때의 호텔 브랜드 ‘호텔(HOTEL) 여기어때’는 12일 프랜차이즈 숙박업주 개별 상황에 맞는 견적을 산출하는 시스템 ‘스마트 견적’을 선보인다고 1밝혔다.

여기어때를 운영하는 스테이테크 전문기업 위드이노베이션이 자체 개발한 ‘스마트 견적‘은 호텔(HOTEL)여기어때 예비 가맹점주를 대상으로 시공비용과 견적을 실시간 산출한다.

스마트견적은 호텔(HOTEL)여기어때 홈페이지(hotel.goodchoice.kr) ‘가맹안내’에서 이달 중 공식 오픈한다. 숙박업소의 총 면적, 객실 수, 객실 면적 등을 토대로 오차범위 10% 미만에서 견적을 산출, 투명하고 공정한 가맹상담이 가능하다.

스마트 견적 시스템 등장으로 예비 가맹점주는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과거 프랜차이즈의 가맹상담은 주로 대면이었다. 직접 숙박시설을 방문한 뒤 실측하고, 견적을 받았다. 초기설계를 바꾸면 새로운 견적을 받는데 추가 시간이 소요됐다. 그러나 스마트 견적은 온라인에서 즉시 결과를 보여줘 업주의 사업타당성 검토를 합리적으로 돕는다.

견적 정확도는 크게 개선된다. 프랜차이즈 가맹비는 시공비용이 대부분. 그런데 변수가 많아 초기 견적의 최대 150% 비용이 초과되는 경우가 비일비재했다. 통상 호텔 프랜차이즈 상담 시, 시공비용을 객실수 기준으로 단순계산했기 때문이다. 반면 스마트 견적은 원하는 객실 타입 및 면적, 부대시설 등을 고려해 비용을 체계적으로 산출한다. 그래서 최종 가맹주가 부담할 지출비용과 큰 차이가 없다. 업주가 직접 객실 타입과 부대시설 등을 설정해 예산에 맞는 호텔설계도 가능하다.

’스마트 견적‘의 데이터가 쌓이면 고도화된 중장기 수익 산출에도 활용된다. 회사는 향후 스마트 견적 데이터를 전국 호텔 운영 빅데이터와 연계한다. 회사 측은 “이를 바탕으로 투자비용 대비 수익률을 예측, 가맹상담과 호텔운영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최치영 프랜차이즈사업부 이사는 “창업희망자에게 가격을 투명하게 공개해 브랜드 신뢰도를 제고하고, 객관적인 가맹상담을 지원한다”면서 “빅데이터 등 지표를 활용해 가맹점 시공과 운영을 고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호텔(HOTEL)여기어때는 청결(Clean)·서비스(Service)·합리적 가격(Price), 가치(Value)를 의미하는 ’CSP.V 전략‘을 내세운다. 업계 최대 규모의 여기어때 숙박 빅데이터를 분석해 컨시어지(Concierge) 서비스와 열쇠 없이 객실 문을 여닫는 키리스(Keyless) 2.0 시스템, VR객실정보 지원, 지능형 CCTV 클라우드캠 등 첨단기술을 적용한 스테이테크 호텔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