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2017. 03. 30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2℃

도쿄 7.8℃

베이징 14.3℃

자카르타 27.8℃

여야 5당, 이재용 구속에 “법원 판단 존중”

맹성규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7. 02. 17. 09:53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Print
여야 4당 원내대표 한자리에
새누리당 정우택·더불어민주당 우상호·국민의당 주승용·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왼쪽부터)가 지난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아시아투데이 맹성규 기자 = 여야는 1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과 관련, 한목소리로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뿌리 깊은 정경유착으로 또다시 국민에게 큰 실망을 안겨드린 데 대해 집권여당으로서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법원의 결정을 겸허히 수용한다. 향후 재판과정에서 정확한 실체적 진실이 규명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삼성은 그룹 차원에서도 어려운 상황이겠지만 우리나라의 국내외적 경제상황도 녹록치 않다는 점을 명심해달라”며 “삼성이 국내 제일의 기업으로서 사업보국의 정신으로 흔들림 없이 우리나라의 경제 활성화를 위해 매진해달라”고 말했다.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하며 경제정의가 실현되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사법부의 구속영장 발부는 장기간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이며 법과 원칙에 따라 결정한 것이라고 믿는다”면서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는 단순한 진리를 다시금 깨닫게 하는 판단”이라고 평가했다.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박 대통령의 국정농단에 가담한 데 대한 당연한 결과로 사필귀정”이라면서 “오늘 법원 결정으로 박 대통령의 뇌물죄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 정의가 승리하는 모습을 특검과 헌법재판소, 그리고 법원이 함께 실현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경진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법원이 현명하고 적절한 판단을 했다. 애당초 불분명한 사유로 영장을 기각한 것이 잘못이지만 법원이 뒤늦게나마 바로 잡았다”면서 “삼성과 이재용 피의자는 지금이라도 사실관계의 전모를 자백하고 국민에게 사과하라. 이재용 구속을 계기로 재벌과 권력의 유착이 재발하지 않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재용 삼성 부회장이 구속됐다. 쉽지 않았지만 너무도 당연한 결정”이라면서 “법원의 결정은 돈과 권력에 농락되어 온 사법정의를 바로세우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hata@asiatoday.co.kr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