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2017. 02. 22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6℃

도쿄 9.7℃

베이징 3.9℃

자카르타 30.4℃

특검 “최순실 일가 재산 추적 결과 조만간 밝힐 것”

김범주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7. 02. 17. 17:51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E-Mail 댓글     Font Big Font small Print

법정 향하는 최순실의 눈빛<YONHAP NO-1454>
국정농단 사태의 주범 최순실 씨가 지난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투데이 김범주 기자 =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비선 실세’ 최순실씨(61·구속기소) 일가의 재산을 추적해 그 결과를 밝힐 예정이다.

특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17일 브리핑에서 “최씨 일가의 재산 파악 문제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조사 중”이라면서 “적절한 시점에 지금까지의 조사 결과를 말씀드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씨의 아버지 고 최태민 목사는 박정희 정부 시절 10대의 영애이던 박근혜 대통령에게 유사종교로 접근해 부정한 방법으로 막대한 재산을 쌓은 의혹을 받고 있다.

특검팀은 1970년대까지 이렇다 할 재산이 없었던 최씨 일가가 80년대에 들어서면서 강남에 100억원대의 빌딩을 매입한 배경에 수사력을 집중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최 목사가 육영재단의 경영에 참여했던 시점에 최씨 일가의 자산도 급격히 늘었다는 점에 주목하고, 최 목사가 횡령 등 방법으로 마련한 종잣돈을 자녀들에게 건넸는지 등을 살펴본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를 비롯한 일가의 자산은 확인된 것만 3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특검팀은 수사 초부터 재산 추적 경험이 많은 변호사와 역외 탈세 조사에 전문성을 갖춘 전직 국세청 간부 1명씩을 특별수사관으로 채용해 최씨 일가 재산 형성과정 등을 추적해 왔다.

지난해 12월에는 금융감독원에 최씨 관련자 약 40명의 재산 내역 조회를 요청했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을 만나 최태민씨 비리 관련 수사 단서를 수집하기도 했다. 정 전 의원은 2007년 한나라당 대선 경선 당시 이명박 후보 캠프에서 박근혜 후보 검증 작업을 맡았다.

이외에도 특검팀은 최씨의 이복 오빠인 최재석씨로부터 재산 관련 자료를 제출받고, 참고인 조사도 벌였다. 재석씨는 앞서 언론 인터뷰에서 “특검팀에 나가 부친 사망 이전의 재산 상황과 차명관리 실태 등을 소상하게 설명해 국고에 환수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yestoday@asiatoday.co.kr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