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2017. 08.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6℃

도쿄 32.8℃

베이징 30.2℃

자카르타 31.6℃

말 많고 탈 많던 현대상선 ‘2M+H’ 시작…머스크 한국 영향력도↑

안소연 기자 | 기사승인 2017. 03. 17. 06:0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Print
사진1
1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유창근 현대상선 대표이사(가운데), 소렌 스코우 머스크라인 회장(왼쪽), 디에고 아폰테 MSC CEO가 서명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현대상선
현대상선과 ‘2M’이 전략적 협력을 위한 얼라이언스 본계약에 서명하면서 오는 4월 본격적인 운항을 위한 채비를 마쳤다. 정식 명칭은 ‘2M+H’로, 현대상선은 미주 항로에서 대한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게 됐고 2M에 포함된 머스크 등은 한국을 포함해 환태평양 서비스를 늘리게 됐다.

16일 현대상선에 따르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2M+H 전략적 협력’ 본계약 서명식에는 유창근 현대상선 대표이사를 비롯해 소렌 스코우 머스크라인 CEO, 디에고 아폰테 MSC CEO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현대상선과 2M은 미주 서안의 경우 선복을 교환하고, 미주 동안·북유럽·지중해는 선복매입 형태로 3년간 협력한다. 현대상선에 할당된 선복량은 기존 얼라이언스였던 G6에 속해 있을 때보다 약 22% 증가했다. 미주 서안 항로를 강화하기 위해 단독 운영하는 항로를 기존 2개에서 3개로 확대했다.

유 사장은 “이번 해운동맹으로 3사 모두가 경쟁력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현대상선은 2M의 경쟁력 있는 네트워크와 초대형 선박 활용을 통해 보다 다양한 서비스와 안정적인 수익성 개선 기반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해운 구조조정이 정점에 달했을 때 정부의 해운 지원 조건 중 하나는 해운동맹 가입이었다. 당시 한진해운은 ‘디 얼라이언스’에 가입했으나 현대상선이 표류상태였다. 이후 극적으로 세계 최대 선사인 머스크가 있는 2M에 합류하게 됐다.

그러나 2M에 정식으로 합류한 것이 아니라는 논란이 제기됐으며, 이후 현대상선이 지난해 12월 2M과 선복교환·매입의 제휴를 맺었다고 밝혔다.

동시에 머스크 역시 한국 내 영향력 강화 및 인지도 확대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최근 머스크는 국내 홍보대행사를 선정하고 한국 산업계와의 오랜 협력관계를 강조하고 있다. 머스크라인은 1930년 5월 5일 ‘니콜라인 머스크’ 호가 한국 항구에 처음 기항하면서 인연을 맺었다. 현재도 국내 항구에 주 30회 기항하고 있다.

로버트 반 트루이젠 머스크라인 아태지역 대표이사는 “한국의 대표 컨테이너 선사인 현대상선과 전략적 협력을 체결하게 되어 기쁘다”면서 “이번 협력은 관련 모든 기업이 ‘윈-윈’하는 것으로, 머스크라인의 고객은 환태평양 서비스에서 더 많은 선택 사항을 갖게 되며, 현대상선의 고객들은 머스크라인의 아시아~유럽 상품을 활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