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2017. 04.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7.8℃

도쿄 15.2℃

베이징 20.1℃

자카르타 31.6℃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소래포구 어시장 방문…“전통시장 근본적 화재예방책 마련”

최태범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7. 03. 20. 15:36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현장 방문한 황 대행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이 20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현장을 유정복 인천시장과 함께 둘러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관계부처-인천시 협조해 화재복구에 최선 다해달라…화재원인 철저규명"
"화재 피해 상인 생계위한 다각적 지원 방안 강구"
아시아투데이 최태범 기자 =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은 20일 화재사고가 발생한 인천 남동구 논현동 소래포구 어시장을 방문해 “이번 사고를 계기로 정부는 전통시장에 대한 근본적인 화재 예방 대책을 마련해 유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은 이날 화재현장 피해와 수습상황을 점검하고 “최근 재래시장에서 크고 작은 화재로 인해 재산피해를 입는 사고가 반복 발생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은 지난 18일 오전 1시36분께 발생한 화재로 인해 어시장 내 좌판 332개가 전소되는 등 6억원대 재산피해(소방서 추산)를 냈다.

소래포구 어시장은 1974년 인천 내항이 준공되면서 정식 개장한 수도권 지역 대표 재래 어시장으로 연간 1500만명이 찾는 관광지다.

황 대행은 “상인들의 삶의 터전인 시장에서 많은 재산 피해가 발생한데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화재로 인해 피해를 입은 상인들에게 깊은 위로의 뜻을 전했다.

황 대행은 “화재로 인해 상인들의 생계가 우려되는 만큼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며 “인천시를 비롯한 지자체에서도 상인들이 안정을 되찾고 생업에 복귀할 때까지 복구와 지원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황 대행은 경찰청에는 “화재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법령 등 위반사항은 엄정히 조치해 달라”고 지시했다. 현재 경찰은 화재 사고의 원인을 찾기 위한 수사를 진행 중에 있으며 상인들이 화재 원인으로 지목하는 변압기를 수거해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정밀 감식을 의뢰할 방침이다.

또 황 대행은 “국민안전처·행정자치부·중소기업청 등 관계부처는 인천시와 긴밀히 협조해 화재로 인한 복구에 최선을 다해 달라”며 “관계부처는 상인들과 인근 주민들이 걱정하지 않도록 화재발생 원인과 피해, 복구 상황 등 관련 정보를 소상하고 신속하게 알려 달라”고 지시했다.

국민안전처는 전날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10억원을 긴급 지원했으며 인천시는 1개월 안에 영업을 재개할 수 있도록 긴급복구자금 1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황 대행은 이날 소래포구 어시장 방문에 앞서 정부 서울청사에서 김남경 경남과학기술대 제7대 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국·공립대 총장은 학내에서 후보자를 선출해 교육부에 추천하면 국무회의를 거쳐 대통령 재가 후 임용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bum@asiatoday.co.kr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