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미운우리새끼’ 탁재훈 VS 미우새 어머니들, 불꽃 튀는 입담 전쟁

[친절한 프리뷰] ‘미운우리새끼’ 탁재훈 VS 미우새 어머니들, 불꽃 튀는 입담 전쟁

박슬기 기자 | 기사승인 2017. 03. 24. 23: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BS '미운우리새끼'

 탁재훈이 드디어 ‘미운우리새끼’ 어머님들과 만난다. 

 

24일 방송될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는 ‘악마의 입담’이자 ‘미우니스트’로 독보적인 탁재훈이 출연한다. 

 

탁재훈은 MC신동엽-서장훈도 꼼짝 못하는 ‘미우새’어머님들과 만남을 앞두고 녹화 전부터 안절부절하는 등 평소와는 사뭇 다른 모습으로 등장했다. 

 

특히 녹화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며 ‘미우새' 전매특허인 ‘어머님표 신상털기’가 시작됐다. 어머니들은 서로 “옛날에 꼬꼬 했잖아”라며 탁재훈의 옛 파트너를 떠올리게 하는가 하면 “우리나라 사람들은 내기를 너무 좋아해”라며 불미스러운 탁재훈의 사건도 가감없이 언급해 녹화 현장을 폭소에 빠트렸다.

 

또 이날 탁재훈은 두 아이의 아버지로서의 면모도 드러냈다. 연예계 대표 딸 바보인 탁재훈은 “최근에 딸이 ‘혼자 대구에 가겠다’고 폭탄 발언을 해 깜짝 놀랐다”며 자식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다. 

 

이에 MC서장훈이 “무려 김건모를 키우신 ‘우리나라 양육의 대가’ 이선미 여사님이 이 자리에 계시다”고 소개했고, 결국 이날 녹화도중 탁재훈은 딸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에 탁재훈의 딸은 ‘대구행을 결심한 엉뚱한 이유’를 밝혔고, 그 황당함에 모두들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어디서도 밀리지 않는 ‘악마의 입담’ 탁재훈의 입을 막아버린 ‘미우새’ 어머님들의 활약은 24일 오후 11시20분 ‘미운우리새끼’에서 공개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