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미운우리새끼’ 탁재훈 VS 미우새 어머니들, 불꽃 튀는 입담 전쟁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

도쿄 12.7℃

베이징 11.4℃

자카르타 27.6℃

[친절한 프리뷰] ‘미운우리새끼’ 탁재훈 VS 미우새 어머니들, 불꽃 튀는 입담 전쟁

박슬기 기자 | 기사승인 2017. 03. 24. 23: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BS '미운우리새끼'

 탁재훈이 드디어 ‘미운우리새끼’ 어머님들과 만난다. 

 

24일 방송될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는 ‘악마의 입담’이자 ‘미우니스트’로 독보적인 탁재훈이 출연한다. 

 

탁재훈은 MC신동엽-서장훈도 꼼짝 못하는 ‘미우새’어머님들과 만남을 앞두고 녹화 전부터 안절부절하는 등 평소와는 사뭇 다른 모습으로 등장했다. 

 

특히 녹화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며 ‘미우새' 전매특허인 ‘어머님표 신상털기’가 시작됐다. 어머니들은 서로 “옛날에 꼬꼬 했잖아”라며 탁재훈의 옛 파트너를 떠올리게 하는가 하면 “우리나라 사람들은 내기를 너무 좋아해”라며 불미스러운 탁재훈의 사건도 가감없이 언급해 녹화 현장을 폭소에 빠트렸다.

 

또 이날 탁재훈은 두 아이의 아버지로서의 면모도 드러냈다. 연예계 대표 딸 바보인 탁재훈은 “최근에 딸이 ‘혼자 대구에 가겠다’고 폭탄 발언을 해 깜짝 놀랐다”며 자식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다. 

 

이에 MC서장훈이 “무려 김건모를 키우신 ‘우리나라 양육의 대가’ 이선미 여사님이 이 자리에 계시다”고 소개했고, 결국 이날 녹화도중 탁재훈은 딸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에 탁재훈의 딸은 ‘대구행을 결심한 엉뚱한 이유’를 밝혔고, 그 황당함에 모두들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어디서도 밀리지 않는 ‘악마의 입담’ 탁재훈의 입을 막아버린 ‘미우새’ 어머님들의 활약은 24일 오후 11시20분 ‘미운우리새끼’에서 공개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