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귓속말’ 이보영 “지성 앞길 잘 닦아줘…시청률 부담은 없다”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8℃

도쿄 13.4℃

베이징 1℃

자카르타 27.8℃

‘귓속말’ 이보영 “지성 앞길 잘 닦아줘…시청률 부담은 없다”

박슬기 기자 | 기사승인 2017. 03. 24.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보영/사진=이상희 기자vvshvv@

 ‘귓속말’ 이보영이 ‘피고인’ 지성의 배턴을 이어받은 것에 대해 부담감은 없다고 밝혔다. 

 

SBS 새 월화드라마 ‘귓속말’(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 제작발표회가 24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13층홀에서 개최돼 이보영, 이상윤, 권율, 박세영이 참석했다. 

 

이날 이보영은 시청률 30%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기록한 ‘피고인’의 주역 지성의 배턴을 이어받은 것에 대해 “솔직히 시청률에 대한 부담감은 없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이렇게 말씀드리면 제작진이나 방송국은 싫어하겠지만 작품을 선택할 때 제가 해서 재밌는 작품을 선택한데, 시청률 보다는 제 만족도가 중요하다. 저는 솔직히 잘 만든 좋은 작품을 선보이고 싶은 마음이 가장 크다”말했다. 

 

그러면서 지성에 대해서는 “저희 남편(지성)이 앞길을 잘 닦아주셔서 고마운데, 저희도 자체 경쟁력이 있어야지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시는 거지 전작과는 전혀 상관없다고 생각한다”며 “현재 굉장히 흡족해하면서 찍고 있다. 좋은 드라마 선보일거라는 자신감 있다”고 자신있는 모습을 보였다. 

 

또 ‘지성이 조언을 해주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일과 관계된 것에 대해서는 조언을 하지 않는다”며 “현재 얼굴을 못 본지 오래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귓속말’은 법률회사 ‘태백’을 배경으로 적에서 동지, 결국 연인으로 발전하는 두 남녀가 법비(法匪: 법을 악용한 도적, 권력무리)를 통쾌하게 응징하는 이야기로, 오는 2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