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장톡] ‘귓속말’ 이상윤 “극중 베드신, 첫 경험…우리 작품에서 할줄이야”
2019. 11. 1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6℃

도쿄 11.7℃

베이징 3.2℃

자카르타 30.6℃

[★현장톡] ‘귓속말’ 이상윤 “극중 베드신, 첫 경험…우리 작품에서 할줄이야”

박슬기 기자 | 기사승인 2017. 03. 25. 00: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상윤/사진=이상희 기자vvshvv@

 ‘귓속말’ 이상윤이 생애 첫 베드신에 대한 에피소들 전했다. 

 

SBS 새 월화드라마 ‘귓속말’(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 제작발표회가 24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13층홀에서 개최돼 이보영, 이상윤, 권율, 박세영이 참석했다. 

 

제작발표회에 앞서 이날 현장에서는 방송에서는 공개되지 않은 ‘귓속말’의 예고편이 공개됐다. 제법 긴 분량의 영상 속에서 이상윤의 베드신이 담겨 있어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것. 

 

이에 이상윤은 “그런 장면은 처음이었는데, 정말 보지도 못 하겠더라”며 부끄러운 모습을 보였다. 

 

그는 “저는 이런 정사신이나 베드신은 수위 높은 작품에서도 있을 줄 알았는데, 우리 작품은 다른 쪽 색깔이 강한데 이런 베드신을 연기하게 될 줄은 몰랐다”면서 “제 첫 경험이 돼버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귓속말’은 법률회사 ‘태백’을 배경으로 적에서 동지, 결국 연인으로 발전하는 두 남녀가 법비(法匪: 법을 악용한 도적, 권력무리)를 통쾌하게 응징하는 이야기로, 오는 2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