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10. 1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2℃

도쿄 12.1℃

베이징 13.1℃

자카르타 28.6℃

학교 둔갑 CCS어학원 운영이 정상?…교육당국 미온적 단속 논란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17. 04. 13. 05:0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어학원으로 등록한 뒤 외국인학교와 유사한 형태로 불법운영해온 것으로 드러난 서울 강남구 세곡동 켈버리 크리스천 스칼라스(CCS) 어학원(본지 4월11일자 1·6면 보도)에 대해 교육당국의 미온적 단속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이와 관련, 교육계 일각에서는 유명 기업체 임원을 비롯한 사회지도층 인사들의 자녀가 이 학원에 다니는 것을 의식한 ‘봐주기 단속’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CCS 어학원을 관할하는 서울시교육청 강남서초교육지원청은 11일 본지 취재진에 최근 해당 어학원의 불법 운영과 관련한 조사를 진행 중이나 아직까지 뚜렷한 문제점을 찾지 못했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특히 학원 등록 후 학교로 운영하고 있다는 의혹에 대해 별다른 단서를 확보하지 못한 상황이라는 답변만을 전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학원에서 영어로 교습하는 것을 확인했지만 학교로 운영되는 정황은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관련업계에서는 정규 초·중·고등학교를 다녀야 할 많은 학생들이 학원을 다니고 있는 이유에 대해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입을 모은다.

이 학원에는 현재 80여명이 재원 중이며 이 가운데 고교생 10여명을 제외한 약 70명 정도가 의무교육 대상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적지 않은 의무교육 대상자들이 학원으로 등원해 오전부터 오후까지 공부를 하고 있는 것이다.

현행법상 의무교육 기관인 초등학교와 중학교에 입학시키지 않으면 매년 과태료 부과 대상이다. 가장 큰 문제는 법적으로 학력을 인정받을 수 없기에 상급학교의 진학이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그런데도 이런 학원에 상류층 집안의 자녀들이 대거 등록을 하고 수업을 받고 있다.

이 가운데 국내 제약업체 임원의 자녀 두 명은 4·6학년에 재원 중이다.

이처럼 고위층 인사의 자녀들이 다닌다는 소문이 나면서 경제력 있는 집안의 자녀들이 몰린 것 같다고 학원 주변 관계자들은 전했다.

재원생 대부분은 또 다른 제약사 오너 일가·의사·변호사 등의 자녀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원생 부모들은 거의 이 학원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확인하지 못한 채 아이들을 보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계에서는 이런 상황인데도 교육당국의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학원으로 등록 후 학교처럼 운영하는 것은 물론 연간 2000만원이 넘는 고액 수업료에 대해서도 이렇다할 제재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것은 문제라는 것이다.

익명을 요구한 교육계 관계자는 “학부모들이 자녀들을 정규학교 대신 학원에 보내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다”며 “단속도 제대로 안되는 것은 특권층 자녀가 다니고 있다는 것을 의식해서 그런 것이 아닌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계속된 문제 제기에도 “현재 조사 중”이라며 “특별히 문제가 될 수 있는 부분을 확인하지 못했다”는 말만 되풀이 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