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이통3사, 내일 갤럭시S8 공식출시…프로모션도 준비 ‘끝’

김민석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7. 04. 20. 13:58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사진3] KT 갤럭시S8 출시
KT모델들이 갤럭시S8 출시를 알리고 있는 모습./제공=KT
아시아투데이 김민석 기자 = 사전예약 100만대 돌파, 사전 개통 첫 날 21만900여대 개통 등 역대 흥행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는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8’이 21일 공식 출시된다. 갤럭시노트7 발화 사건으로 주춤했던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신화를 다시 써 나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동통신3사는 21일부터 전국 이통사 매장과 온라인 공식 채널을 통해 갤럭시S8, 갤럭시S8플러스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통3사는 갤럭시S8 출시에 맞춰 다양한 프로모션을 준비했다.

우선 SK텔레콤은 선택약정할인(20% 요금할인)으로 갤럭시S8 개통 한 후 1년 뒤 갤럭시S9으로 교체하는 조건으로 출고가의 최대 50%까지 잔여 기기할부금을 면제해주는 프로그램인 ‘T갤럭시클럽 제로’를 마련했다. 월 이용료는 5500원이고, 이용 중인 요금제에 따라 T멤버십 포인트로 최대한 할인 받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T갤럭시클럽S8’에 가입하고 ‘T삼성카드’로 할부결제 하면 된다.

KT도 이와 비슷하게 1년 후 사용 중인 갤럭시S8을 반납하고 최신 갤럭시S 혹은 노트 시리즈로 기기변경하면 출고가의 최대 50% 보상 혜택을 제공하는 ‘갤럭시S8 체인지업’을 마련했다. 제휴카드, 멤버십 포인트 등 KT의 다양한 추가할인을 받은 경우에도 출고가 기준 최대 50% 보상은 동일하게 적용된다. 24개월 단말 할부 및 20% 요금할인 선택 시 가입할 수 있으며, 월 이용료는 3300원으로 멤버십 포인트로 월 이용료를 할인 받을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18개월 이후 갤럭시S8을 반납하면 할부원금의 최대 50%까지 보장하는 ‘중고폰 가격 보장 프로그램 1’을 준비했으며 12개월 이후 사용하던 갤럭시S8 휴대폰을 반납하면 출고가의 최대 50%까지 보장받을 수 있는 폰 교체 프로그램 ‘U+갤럭시클럽 S8’도 마련했다. 특히 두 프로그램 모두 월 납부요금 6만5890원(VAT포함)이상의 VIP/VVIP 등급 고객의 경우 이용료를 모두 멤버십 포인트로 낼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idjima@asiatoday.co.kr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