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카페 여종업원 ‘강제추행’ 손길승 SKT 명예회장 벌금 500만원
2018. 05.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1℃

도쿄 18.1℃

베이징 26.7℃

자카르타 28.6℃

카페 여종업원 ‘강제추행’ 손길승 SKT 명예회장 벌금 500만원

강중모 기자 | 기사승인 2017. 04. 20. 19:53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카페 여종업원을 추행한 혐의로 기소되 손길승 SKT 명예회장이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았다.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3단독 이우희 판사는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손 명예회장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손 명예회장은 지난해 5월 초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여종업원의 가슴과 허벅지를 만진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이 판사는 여종업원의 성적 수치심과 모욕감에 대해 인정하면서도 추행이 순간적으로 이뤄졌고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손 명예회장이 1심 결과에 항소하지 않아 판결은 그대로 확정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