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2017. 04.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2℃

도쿄 15.1℃

베이징 13.1℃

자카르타 29.4℃

[친절한 프리뷰] ‘시카고 타자기’ 유아인·고경표, 본격적 호흡 시작

김영진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7. 04. 21. 19:55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시카고 타자기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시카고 타자기' 유아인과 고경표의 남다른 호흡이 그려진다.


이번 주 방송될 tvN 금토드라마 '시카고 타자기'에서는 유령작가 유진오(고경표)와 이로 인해 혼란스러워 하는 스타작가 한세주(유아인)의 관계가 심화된다.


앞서 시종일관 여유로움을 잃지 않는 유진오의 캐릭터가 흥미를 더했다. 유진오는 진짜 그의 이름이 아닌, 한세주의 집필실에 걸려 있던 극작가 '유진 오닐'의 초상화를 보고 급조한 이름이었고, 한세주가 그를 밧줄로 꽁꽁 묶어 두었지만 그는 손쉽게 탈출했다. 또한 그는 전설(임수정)을 따라다니며 먼 발치에서 아련하게 바라보는 모습으로 캐릭터에 대한 호기심을 더욱 끌어올렸다.


제작진은 "예민하고 까칠한 한세주가 여유로운 성격의 유진오와 부딪치며 만들어지는 호흡이 굉장히 재미있다. 유진오라는 매력적인 캐릭터의 등장은 전설에 대한 한세주의 감정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하는 기폭제 역할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주 '시카고 타자기' 5, 6회에서는 그간 제시됐던 복선들의 물꼬가 터질 예정이다. 시청자가 가장 궁금해 하는 두 가지가 해소되면서 스토리의 퍼즐 조각이 조금씩 맞춰질 것"이라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kiwi@asiatoday.co.kr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