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유세’ 김부겸 의원, 경북지역 민심에 착잡한 심경 토로

맹성규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7. 04. 21. 20:23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아시아투데이 맹성규 기자 = 대구를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이 착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김 의원은 21일 경북 대구를 방문한 뒤 장문의 글을 올리며 경북지역에서 접한 민심과 '문재인 유세'의 어려움을 털어놓았다.


김 의원은 "참 힘듭니다. 주로 시장을 돌아다니며 유세를 하고 있습니다. 경북 포항 북부시장, 오천 시장, 경산 시장… 유세차도 못 대게 합니다. 장사하는데 가로막지 말아 달라고 합니다. 10분만 말씀드리고 가겠다고 겨우 양해를 구합니다. 때로는 다가와서 '여가 어데라꼬 문재이이를 떠드노?'라고 욕하시는 분도 있습니다. 하도 많이 겪어봐서 이제 굳은살이 박였습니다"라고 말했다.


실제 김 의원이 글과 함께 올린 영상에는 한 중년 여성이 김 의원에게 "사람이 양심이 있어야지. 좌파가 장악했잖아. 떠들지 마라"라고 몰아세우고 욕설을 내뱉는 등 유세의 어려움이 그대로 드러나 있다.


김 의원은 "그 분들이 내는 화, 퍼붓는 욕, 왠지 마음이 안 간다고 하는 거리감, 다 떠안겠습니다. 그래서 대한민국 전체와 국민 모두를 보듬는 대통령 시대를 열고 싶습니다. 저는 괜찮습니다. 뚜벅뚜벅 가면 됩니다. 멀지 않아 마음의 문을 열어주시라는 믿음이 저에게 있습니다"라며 비판을 받아들이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hata@asiatoday.co.kr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