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안종범, 국정농단 핵심 증거 ‘업무수첩’ 내용 부정…“처음 보는 내용 같다”

김범주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7. 04. 21. 17:25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9차 공판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지난 3월 6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9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송의주 기자songuijoo@
아시아투데이 김범주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씨(61·구속기소)의 국정농단 사태의 핵심 관계자인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 수석(58·구속기소)이 법정에서 자신의 업무수첩 내용과 관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답변으로 일관하며 혐의를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는 21일 최씨와 안 전 수석의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강요 등 혐의에 대한 공판을 열고 안 전 수석의 피고인 신문을 진행했다.

이날 재판에서 검찰 측은 업무 수첩의 내용을 바탕으로 물었지만 안 전 수석은 “지금은 기억하지 못하겠다. 수업 내용도 처음 보는 내용 같다”고 답했다.

안 전 수석은 “2015년 1월 ‘VIP 대기업별 문화재단 갹출’ 등의 내용이 있는데, 어떤 지시를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받았나” 라는 검찰의 질문에 “기억나지 않는다”고 답했다.

또 안 전 수석은 “처음 검찰 조사 과정에서 제출한 수첩에 관해서는 말할 수 있지만, 이후 내 보좌관이 특별검사팀에 낸 수첩 내용은 내가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안 전 수석 측은 전 보좌관 김모씨가 특검팀에 제출한 39권의 업무 수첩에 대해 ‘위법하게 수집된 증거’라고 주장해왔다.

이외에도 안 전 수석은 박 전 대통령이 재직 당시 문화·체육 재단에 출연할 기업 7곳을 선정한 점에 대해서는 인정했지만, 재단을 압박하기 위해 기업 총수들과 개별 면담을 한 것은 아니라는 취지로 주장했다.

안 전 수석은 “대통령이 개별 면담을 한 이유는 기업 현안이나 경제를 위한 계획을 듣고 정부 차원에서 협조할 부분이 있었는지를 논의하기 위함이었다”며 “재단 출연을 요구하기 위했다는 부분은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경제수석이 기업에 압박할 수 있는 지위가 아니라는 점도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yestoday@asiatoday.co.kr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